Paris2013.12.12 08:45





어딜 여행하든 마네킹을 만났다. 출근길에도 퇴근길에도 그들을 만난다. 우리는 매일 똑같은 포즈로 지루하게 서있지만 단 한번도 게으름 피우지 않고 자기 의무를 다하는 충실한 마네킹 서너명 정도를 친구로 두고있다. 그들 곁을 스쳐지나가는 그 찰나의 순간에 우리는 그 딱딱한 플라스틱 몸뚱아리에 우리의 모습을 망설임없이 구겨넣는다. 살아서 걸어다니는 사람이 많은 동네일수록 그들의 개수도 함께 늘어난다. 타인과의 접촉 면적이 넓어질수록 스스로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은 날카로워진다.  머릿속으로 떠올리는 자신의 모습은 나와 똑같이 생긴 말없는 마네킹과 다르지 않다.  공장을 빠져나와 폐기되는 순간까지 그들은 몇벌의 옷을 갈아 입을까. 누군가의 도움없이는 제 자리에서 한발짝도 움직일 수 없지만  어제보다 더 이상적인 오늘을 꿈꾸는 우리가 존재하는 한 우리의 머릿속에서 그들은 끊임없이 여행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집에 돌아오자 마자 무거운 코트를 걸어 둘 만한 작은 마네킹을 현관앞에 놓아두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다.

 

'Pari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단상] 파리에서 베르겐까지  (0) 2014.02.02
Paris 08_파리의 데어데블  (0) 2014.01.12
Paris 07_베르사유 Versailles  (0) 2014.01.04
Paris 06_파리의 마네킹  (0) 2013.12.12
Paris 05_파리의 알 파치노  (0) 2013.12.02
Paris 04_파리의 모나리자  (0) 2013.11.21
Paris 03_파리의 에드워드 호퍼  (0) 2013.11.18
Paris 02_파리의 바스키아  (0) 2013.11.03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