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y's Diary2016.07.06 08:00



엄마가 드디어 나에게도 국수를 주셨다...엄마가 국수를 먹을때마다 항상 외우는 주문은 벨파르니엔테 라돌체비타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