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huania2017.06.15 16:00


 딱히 신발이 필요한건 아니었지만 방앗간 못 지나치는 참새도 아니지만 심심해서 들어가 본 신발가게. 가끔 이런 엄청난 선택의 여지 속에선 '너에겐 내가 분명히 필요해' 라고 말을 걸어오는 치명적인 아이들이 있게 마련이다. 계절이 바뀌어서, 때가 되어서, 필요하니깐, 결코 싸지않은 돈을 지불하고 미적찌근한 기분으로 사야하는 새 물건들보다 한번의 이별을 경험한 이런 물건들과의  감정적 연대가 더 끈끈하게 느껴질때가 있다. 가격도 비싸지 않으니 내가 다시 한번 이들을 구제해주고 정성스럽게 입고 쓰다가 적당한때에 내손에서 완전히 폐기된다면 두번 버려지는 그들의 삶도 나쁘지만은 않겠다라는 생각도 한다. 물건을 살때엔 이게 나한테 정말 필요한 물건인가 생각하지만 동시에 내가 이것을 미련없이 버릴 수 있을것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된다. 전자는 금전적 가치에 관한 습관적인 고민일것이고 후자는 일종의 로버트 드니로 컴플렉스. 정확하게 말하면 마이클 만의 <히트> 속 거물 도둑 로버트 드니로가 내게 심어놓은 딜레마이다. 영화 속에서 그가 사는 아파트는 종합병원 시체 안치실이나 도축장의 냉동고처럼 차갑고 싸늘하다. 그에게 집이란것은 '어디 가니?' 라고 물었을때 집에 간다고 대답할수 있는 어떤 방향으로만 존재할뿐 그 자신이 집안에서 어떤 안락함이나 불편함을 느끼는것도 마다한 텅 빈 상자에 불과하다. 목표물을 설정하고 초시계를 손안에 들고 목적을 달성하고 사냥감을 나누고 또 숨어들어 또 다른 기회를 엿보는 그의 삶. 그는 언제든지 필요할때 미련없이 떠날 수 있으려면 아무것도 가지지 않아야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그의 집은 텅 비어있다.  기본적으로 어딘가에 정착을 했다고 생각하고 싶지않은데 정말 떠날 수 있는 기회가 있을때 미련없이 떠날려면 어느정도로 덜 가져야하는지에 대해 자주 생각하게 된다. 남기고 떠나도 아깝지 않은것. 잃어버려도 슬프지 않은것들과 절대 뗄레야 뗄 수 없다고 생각하며 나와 반드시 함께 움직여야 마음이 놓이는 물건들의 비율을 어떻게 설정할것인가.  가진것이 이미 별로 없는데 그나마 가진 몇가지 안되는것들에 집착하고 있는것은 아닌지 생각하게 한다. 신발을 겹겹이 신어서 집채만해진 발로 비행기를 탈 수 있는게 아니라면 신지 않는 신발 한켤레 정도는 버려야할것이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