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huanian Language2017.09.17 08:00



'나를 찾으러 올 때까지 여기서 기다릴게요.'



어린이 도서관을 나오는 길에 발견한 '기다림의 상자'. 주인이 물건을 잃어버렸다는 사실을 잊지 않는 다면 기다림의 의무를 완수할 것들.  다음에 갔을 때엔 빈 상자이기를.  'ㅊ' 발음에 해당하는 리투아니아 알파벳 'Č.'   'C' 는 오히려 'ㅉ' 에 가깝게 발음됨. 그러니깐 Čia 치아.  이것은 무엇이다의 이것으로도 자주 쓰임.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