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7.12.16 08:00


이곳에 오면 늘 그녀가 '오느라 수고했어' 라고 말해주는 것 같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65_어떤 석양  (2) 2018.01.16
Vilnius 64_겨울 휴가  (4) 2017.12.29
Vilnius 63_소년  (3) 2017.12.17
Vilnius 62_여인  (4) 2017.12.16
Vilnius 61_모두의 크리스마스  (4) 2017.12.11
Vilnius 60_나의 아름다운 놀이터  (3) 2017.11.21
Vilnius 59_주인있는 신발  (2) 2017.11.14
Vilnius 58_맑아진 10월  (2) 2017.10.20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