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huania2018.05.10 07:00


Trakai_2018


트라카이는 빌니우스에서 30분 정도 거리에 있는 작은 도시이다. 중세 리투아니아 번영기를 이뤘던 비타우타스 대공주가 거점으로 삼았던 도시. 무민네 집 같은 지붕이 얹어진 중세 성이 작은 섬 속에 나름 잘 보존되어 있다. 이곳에 여러번 왔지만 이번처럼 이렇게 이른 시간에 온 것은 처음이라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붐비는 관광도시의 텅 빈 아침을 구경하는 낭만이 있었다. 버스를 타기 전에 커피를 마셨지만 커피 한 잔이 더 있었어도 나쁘지 않았을거다. 아침은 여전히 추웠다. 지금까지 거쳐왔던 많은 도시들의 아침이 생각났다.  








'Lithuan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Medininkai  (0) 2018.05.11
Trakai 2  (0) 2018.05.10
Trakai  (0) 2018.05.07
Kaunas 2_S.0.S  (6) 2017.11.28
Kaunas 1_지금은 근무중 4  (1) 2017.11.26
리투아니아의 빵집에서 유용한 단어들  (2) 2017.11.08
이런 맥주 광고 하나  (4) 2017.11.02
흐르는 강물처럼  (4) 2017.06.18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