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8.06.06 07:00


Vilnius_2018


현금이 없어서 매번 지나치는 노란색 딸기 천막. 며칠째 30도에 가깝던 기온이 오늘 13도까지 뚝 떨어졌다. 하늘은 높고 거센 바람에 떨어져 뒤따라오는 싱그러운 나뭇잎 소리에 몇 번을 뒤돌아봤던 날.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76_라즈베리  (3) 2018.07.15
Vilnius 75_우주피스의 짤순이  (0) 2018.07.14
Vilnius 74_처음처럼 마지막  (2) 2018.07.01
Vilnius 73_빨강파랑노랑초록  (0) 2018.06.06
Vilnius 72_Very layered  (0) 2018.06.01
Vilnius 71_놀이터  (0) 2018.05.31
Vilnius 70_오픈 하우스 빌니우스  (0) 2018.05.27
Vilnius 69_하얀노랑  (0) 2018.05.15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