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트비아 유로 동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4.18 라트비아의 유로 동전속의 여인 '밀다 Milda'
Coin2016.04.18 20:29





카라멜이 들어가있는 쭉쭉 늘어나는 쵸코바들을 별로 안 좋아하는 나.  스니커즈는 내가 좋아하는 쵸코바가 아닌데 왜 사먹었을까. 이 쵸코바는 10년전 라트비아에서 리투아니아로 넘어가는 도중의 작은 휴게소에서 사먹은것이다.  왜냐하면 가지고 있는 라트비다 돈을 최대한 없애야 했기때문에.  곰곰히 생각해보면 나름대로 역사적인 사진.  요즘의 어린이들에게 "떨리는 수화기를 들고 너를 사랑해...야윈 두손에 외로운 동전 두개 뿐" 이라는 015B의 노래를 들려주면 10원짜리 동전 두개를 넣으면 길거리에서 전화를 걸 수 있었던 시대를 이해할 수 없을것이다.  시간이 조금만 더 지나면 이 노래는 가족 오락관이나 골든 벨 같은 퀴즈 프로그램에서 '왜 동전이 두개였을까요?'라는 퀴즈로 등장할지도 모른다. (이 두개의 퀴즈 프로그램도 이미 추억속으로 사라졌을지도) 현재 리투아니아에서 태어나는 아이들도 유럽을 여행할때 환전을 해야했던 시대를  역사 교과서에서나 접할 수 있을것이다. 손에 쥐어진 유로를 유로존 어디에서나 사용할 수 있으니 그들의 머리속에 자리잡을 국가개념이나 공간개념도 우리들의 그것과는 확연히 다른것일거다.  10년전에 러시아부터 동유럽 몇개국을 여행하면서 매번 환전을 해야했다. 하루 이틀 머물 도시들이라 큰 돈을 환전하지도 않았지만 너무 적게 환전하기에도 애매해서 떠날 무렵엔 항상 그 나라 화폐가 남곤 했는데 바꿔간 유로화를 에스토니아의 크룬으로 환전하고 얼마 안되는 크룬을 라츠로 환전하고 라츠를 리타스로 환전하면서도 결국 남게되는 동전들이 있었다. 그렇게 환전 하고도 주머니속에 남은돈을 탈탈 털어서 살 수 있었던것이 아마 스니커즈였을것이다.  예전에 어디서 읽은 기사 인데. 유로화를 도입하기 앞서 영국에서 100파운드를 들고 유럽 여러나라를 돌며 환전을 하는 실험을 했었다. 이제는 잘 기억도 나지 않는 각국의 화폐 이름들인데 그러니깐 독일의 마르크를 이탈리아의 리라로 환전하고 환전한 리라를 다시 프랑으로 환전하고 프랑을 다시 스페인의 페세타로 환전하는 식으로 아무런 물건도 사지 않고 각국의 화폐에서 화폐로 환전만 하고 돌아오니 60파운드만 남았단다. 환율에서 발생하는 차이, 환전 수수료를 떼고 나니 멀쩡한 100파운드가 60파운드로 줄어들었던것.  그러니 크고 작은 나라들이 국경을 맞대고 옹기종기 붙어있는 유럽 대륙에서 단일 통화가 탄생한것은 오랜시간 꿈꾸고 계획하고 실행된 거대한 프로젝트였다.  국가간 무역에서 환전이나 송금을 통해 발생하는 어마어마한 손해뿐만아니라 얼마 안되는 달러나 유로를 쥐고 비유로존 가입국을 여행하는 여행자 개인의 손해도 무시할 수 없는것이다.  환전을 하고 이렇게 남는 동전들이 희귀 동전으로써의 가치가 큰것도 아니다. 그리고 그 여행으로부터 10년이라는 세월이 흘러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와 리투아니아는 어느새 유로존 가입국이 되었다.  



(이미지출처-위키피디아)


저 동전들을 서랍 속 깊이 넣으며 언젠가 다시 라트비아에 가면 써먹을 수 있겠지 생각했지만 2014년부터 라트비아는 유로를 쓰기 시작했고 이 동전들은 일종의 '감상적인 가치'만 가지게 되었다. 여행 후 8년이 지나 반나절 간 방문 라트비아에서 카드 결재만 해야했다. 2014년은 리투아니아가 유로화를 쓰기 전이어서 환전을  해야 할 상황이었던것. 리투아니아에서 가장 가까운 유로존 가입국이니 리투아니아에서 라트비아 유로를 거슬러 받을 일은 빈번하다. Latvijas 라고 동전에 새겨져있기도 하지만 1유로와 2유로 동전에서 머리를 땋은 여인의 옆모습을 발견한다면 라트비아 동전이다.  금빛 가장자리속의 은빛 여인이라면 1유로 , 은테속의 금빛 여인이라면 2유로이다. 



라트비아인들 사이에서는 '밀다' (Milda는 리투아니아에서도 널리 사용되는 여자 이름) 라고 불리워지는 여인으로 실제 모델은 Zelma Brauere라는 이름의 여인. 이 이미지를 그린 아티스트의 여러 작품의 모델이었다고 한다.  1991년 소련에서 독립 후에는 500라츠짜리 종이 화폐에도 사용되었고 그 보다 더 전인 1920년에는 라트비아 정부가 발매한 5종류의 은화에 사용되었다.  29살무렵에 어느 예술가의 모델이 되어 작은 동전에 새겨진 이 여인을 라트비아인들이 라트비아의 상징으로 여기고 자부심을 가진다는것 당연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소련의 점령을 거치면서 루블의 사용으로 엄청난 양의 라츠가 폐기되는 역사를 경험하고 (멀쩡한 돈이 한 순간에 가치를 잃는다는것) 유럽 연합이라는 더 큰 조직에의 가입과 유로라는 새로운 통화로 바뀌는 와중에도 계속 동전속에서 살아남은 여인이라니 말이다.  






다양한 유로 동전에 관한 포스팅


핀란드 유로 동전


스페인 1유로 동전 속의 국왕 후안 카를로스

 

독일 10센트 유로 동전 


그리스 20센트 유로 동전 


프랑스 2센트 유로 동전 


이탈리아 10센트 유로 동전 


이탈리아 50센트 유로 동전


이탈리아 1유로 동전 


이탈리아 2유로 동전속의 단테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