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록키 발보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1.06 [Rocky] 실베스타 스탤론의 록키를 복습하다. (3)
Film2015.11.06 06:51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생각했지만 다시 찾아서 보면 완전 처음 본 듯 생소한 영화들이 있다. 제이크 질렌할이 복서로 분한 <사우스포> 를 보고 예전에 본 복서들의 영화들을 하나씩 찾아보기로 했다. 우선 록키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누구라도 느꼈겠지만 사우스포의 플롯 자체가 록키를 향한 오마쥬였기때문이기도 하고 (적어도 내가 생각하기엔) 최근에 실베스타 스탤론이 록키 1,2편의 상대 복서였던 아폴로 크리드의 아들의 트레이너로 나오는 영화를 찍었다기에 더더욱 록키를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우스 포는 선배 복싱 영화들과 비교하면 뭐랄까 맷집이 부족한 영화였다. 동네 복서들의 시큼한 땀냄새로 뒤범벅된 촌스러운 동네 도장의 절박함 대신 많은 이들의 이해관계가 얽히고 섥힌 돈 냄새로 퀴퀴한 라스베가스의 현란한 자선 경기장 그 이상 이하도 아니었던 한마디로 쨉이 안되는 영화. 록키와 비교하면 더더욱 그랬다. 실베스타 스탤론이 정말 사력을 다해 만든 이 복싱 영화의 고전은 가장 원시적이기에 진솔했고 줄거리가 단순한 만큼 아무런 불필요한 화학 첨가물이 없기에 쫄깃하다. 필요하다 싶을때 어김없이 튀어나오는 메인 테마 음악도 그렇고 매 영화마다 촌스러울 정도로 일관적인 기승전결은 신기하게도 영화에 더 몰입하게 만든다. 영화를 보다보면 주인공 록키를 진심으로 응원하고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비단 링위의 그뿐만이 아니라 그의 사랑과 인생 자체를 순수하게 응원하게 된다. 어른이 되어서 보는 록키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했다. 록키는 곧 일흔이 되고 영화속에서 아침 운동을 하는 록키 뒤에 따라붙어 필라델피아 시내를 뛰던 아이들은 이제 불혹의 나이가 되었겠지. 록키의 아들은 이미 오래전에 독립했고 록키가 그토록 사랑했던 애드리안은 이미 세상을 떠났으며 애드리안의 술고래 오빠 폴리는 미우나 고우나 여전히 록키의 조력자로 남아 있다. 물론 이 스토리도 이미 10여년전에 만들어진 록키의 완결편격인 <록키 발보아> 속의 이야기이다. 





록키1 (1976) 록키 2 (1979) 록키 3 (1982) 록키 4 (1985) 록키 5 (1990) 그리고 록키 발보아 (2006) 까지. 어떤 영화배우들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 속 캐릭터를 한평생 그늘처럼 그리고 훈장처럼 짊어지고 살아가는 경우가 많지만 실베스타 스탤론의 록키 캐릭터만큼 고유하고 따뜻한 캐릭터는 없었던것 같다. 그것이 스탤론 자신의 이야기인지 록키라는 인물이 어딘가에 실존하고 있는지 헷갈릴 만큼 스탤론이라는 이름으로 사는 단 한번의 인생에서 록키와 람보같은 상징적인 배역을 연기할 수 있었던 스탤론에 질투가 난다. 이만큼 질긴 생명력을 가졌던 시리즈가 있었을까. 록키가 이토록 로맨틱한 영화였는지도 새삼 느낀다. 무엇보다도 이 영화는 인간이 살면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사랑을 자연스럽게 보여준다. 이성에 대한 사랑, 부모로써 자식에게 느끼는 사랑, 동료애, 스승에 대한 존경심, 그리고 무엇보다도 자기 자신을 향한 사랑이다.






아폴로 크리드와의 시합에서 마지막 라운드까지 기적적으로 버텨낸 후 소감을 묻는 기자들을 무시한채 퉁퉁부은눈으로 애드리안의 이름을 울부짖는 1부의 마지막 장면에 대해서 다시 말해서 무엇하리. 그리고 록키가 겪는 모든 변화와 좌절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보며 함께 묵묵히 감내해 나가는 동반자 애드리안의 모습도 요즘의 영화에서는 보기 힘든 순수함이다. 요즘 세상에 그런 순수함이 사라졌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단지 드라마와 영화처럼 감정을 전달하는 파급력이 높은 매체에서 조차 조금 덜 순수하고 계산적이 되는것이 요즘 같은 세상에선 오히려 당연하다는식으로 합리화하는데 익숙한 탓이다. 아버지로써의 록키의 이야기는 이렇다. 록키 5편에는 실제 스탤론의 아들이 록키의 아들로 출연했는데 필라델피아의 스타 록키 발보아라는 거대한 그늘 아래에서 느끼는 아들의 외로움과 그의 불안정한 정체성이 그려진다. 그것은 아마도 실제 스탤론이라는 유명 배우의 아들로써 겪었던 어려움을 스탤론의 입장에서 반영했던것인지도 모르겠다. 특히나 <록키 발보아>에서는 다시 링에 오르면서 집중 조명을 받는 아버지로 인한 부담감에 반발하는 아들이 나오는데 어두운 골목 한켠에서 아들에게 내뱉는 록키의 대사가 인상적이다. '얼마나 강한 펀치를 받는가는 중요하지 않다. 그 펀치 이후의 과정이 중요한것.'  강한 경쟁자들과 겨루면서 점점 자신 스스로가 되어갔던 록키가 태어나면서부터 이미 아버지라는 거대한 경쟁자를 가진 채 살아야했던 그의 아들에게 해줄 수 있는 유일한 조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가정을 꾸리지도 못하고 동생 애드리안을 구박하며 술주정뱅이로 평생을 록키 곁에 머물었던 폴리에 대한 록키의 애정은 어떤가. 그것은 동정이었을까? 타인에게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길 강요하지 않는것은 한 개인에 대한 가장 기본적인 예의일지도. 그것도 사랑의 여러 형태중 하나일지 모르겠다. 록키가 그저 그런 동네 복서에서 챔피언 아폴로 크리드와 경쟁하면서 우리가 느끼는 카타르시스는 어쩌면 록키와 아폴로 크리드, 그들이 서로에게 느낀 순수한 의미에서의 동료애에서 비롯된것인지도 모른다. 쉬운 승부와 흥행을 위해 별볼일없는 동네 복서를 섭외해서 링 위에 서는 챔피언 아폴로 크리드이지만 의외로 선전한 록키와 이기고도 진 게임을 벌이고 자괴감에 빠지는 승부욕 넘치는 캐릭터이다. 그런 그들이 다시 함께 링 위에 서고 선수와 트레이너의 관계가 되고  아폴로는 러시아 선수에 맞서 죽을 각오로 다시 링위에 오른다. 나태에 빠진 서로에게 가장 강력한 동기가 되었던 그들, 그들이 느낀 끈끈한 동료애는 그들 각자의 인생에서 그들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사랑하는것이 무엇인지를 서로 너무 잘 알았던데서 온 일종의 공감이었다. 록키만큼이나 영화사에 전무후무한 캐릭터로 남을 트레이너 할아버지 미키. 사우스 포우에서 제이크 질렌할이 포레스트 휘태이커의 도장에 찾아와서 오르던 그 긴 계단씬은 트레이너가 되어 달라는 록키의 부탁을 받아들이려 록키를 찾아와 미키가 오르던 록키의 집 계단씬에 대한 오마쥬이다. 혹독한 훈련에 험한말을 일삼으며 록키를 채찍질 하는 미키는 록키에게는 부모와 다름없다. 나이 든 미키가 오르던 긴 계단도 냉동 고기에 피 터져라 펀치를 날리고 빈속에 날달걀을 몇개씩이나 깨어넣고 새벽의 필라델피아를 누비던 록키의 절실함과 크게 다르지 않다. 뭔가를 절실히 원할때 그리고 그 욕망을 지지해줄 든든한 조력자가 있을때 인생은 한결 수월해진다. 록키의 인생은 미키로 인해 수월했고 미키의 노년은 록키로 인해 의미있었다.





록키가 회계사의 부정으로 가진 재산을 전부 잃고 옛집으로 돌아와서 새로운 생활을 시작할때에도 영화는 갑자기 변한 삶으로 인한 가족의 갈등이나 생활의 어려움 따위를 구태의연하게 보여주지 않는다. 이들은 많은것을 누렸지만 그것의 노예가 되지는 않았다. 많이 사랑하지만 그 이상의 것을 서로에게 요구하지 않았다. 적어도 영화는 인생은 그래야 한다고 말한다. 다시 돌아 온 좁은 부엌에서 모두가 둘러 앉아 먹는 스파게티는 그 어떤 요리보다 맛있어 보였다. 그저 온 가족이 둘러 앉아 따뜻하게 지은 밥을 먹을 수 있는 작은 공간이 있었으면 그걸로 족하다. 스스로를 향한 필요 이상의 동정과 나보다 나은 타인에 대한 습관적인 적대감을 덜어내면 삶은 비교적 쉽게 살아지는것일지도. 삶에 향한 록키의 담담한 위트와 유머를 본받고 싶다. 중학교때 본 클리프행어나 데몰리션맨 같은 실베스타 스탤론의 영화들이 오히려 깊게 뇌리에 남았기에  난 그가 이렇게 진솔하고 위트 넘치는 시나리오를 썼을거라곤 생각해본적이 없었다. 너무 어릴적에 본 영화속의 록키는 그저 촌스러운 트레이닝복을 입고 조깅중에 팔을 휘두르며 필라델피아 박물관 계단을 올라서서 머리 위로 손을 흔들던 그 명장면속의 그였을뿐. 비슷한 시기에 찍은 람보 시리즈속의 딱딱하고 철두철미한 비밀 병기 람보의 표정과 영어 억양을 생각해보면 록키속에서 시종일관 농담을 던지며 나사 풀린듯 느릿한 이탈리아 억양으로 연기하는 스탤론의 연기력도 반할만하다. 나는 알파치노만큼이나 실베스타 스탤론을 좋아하게 되었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