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8.08 Warsaw 01_휴일 아침 (7)
  2. 2013.01.22 cafe baobab - 바르샤바의 커피숍 (2009)
Poland2017.08.08 09:00



(Warsaw_2008)



낯선곳에 휴일에 도착하는것 좋다. 일요일인 경우는 드물고 어쩌다보니 그 나라의 국경일, 공휴일인 경우가 더러 있다.  8월의 바르샤바.  휴가철이라 국기가 걸린집도 거의 없었다.  시에서 주관하는 행사에는 멀뚱멀뚱 여행객들만 한 가득 했다. 이탈리아였으면 오색찬란한 블라인드들이 건물을 뒤덮고 있었겠지만 그만큼 덥지도 않으니 황량하다.  휴일의 여행은 다큐멘터리 같다. 발걸음과 카메라 셔터 소리, 횡단보도 경보음을 나레이터로 삼고 잠 든 도시를 기록하는 것이다. 













'Poland' 카테고리의 다른 글

Krakow 02_새벽의 커피  (2) 2017.09.19
Warsaw 01_휴일 아침  (7) 2017.08.08
Krakow 01_어떤 광고  (4) 2017.08.07
Posted by 영원한 휴가
Cafe2013.01.22 04:07

 

 

왜 갑자기 이 카페가 떠올랐는지 모르겠다.

바르샤바 얘기를 할때면 이 카페에 대한 얘기가 빠지지 않지만 그렇다고 해도 사진을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처음이다.

카메라 없는 여행을 꿈꾸지만 막상 이런 옛 사진을 보고 있으면 실현불가능한 꿈인것도 같다.

2008년도에 일주일간 폴란드를 여행했었다.

별다른 준비없이 그냥 충동적으로 떠난 여행이었지만 급하게 둘러본 여행치고는 별 아쉬움이 안남는 여행이었다.

2009년도에 프라하를 가면서 또 바르샤바를 경유하게됐다.

빌니우스에서 바르샤바까지 우선 밤버스를 타고 바르샤바에서 프라하까지 유레일을 탄것.

아침 일찍 기차표를 사고 저녁 출발 시간까지 하루라는 시간이 주어졌다.

역을 나섰는데 마치 오랫동안 살아온 곳 같았다.

구시가지같은곳은 발도 들이지 않고 그냥 강 건너 다리건너서 바르샤바 동네들을 파고들었다.

그때 발견해서 들어간 카페가 바로 cafe baobab.

 

 

날씨가 좋았다.

정말 조그만 카페였다. 동네 사람들이나 오며 가며 들어올까 싶은.

아프리카인이 주문을 받았다.

그냥 커피를 마시기전부터 이 카페가 너무 마음에 들었다.

6시간 걸려서 버스를 타더라도 이 카페때문이라도 가끔 바르샤바에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어떤 장소가 마음에 들려면 단지 인테리어가 좋고 커피맛이 좋고의 문제는 아니다.

커피맛은 정말 어딜가나 비슷한것 같다.

커피맛을 구분할만큼의 내공도 없거니와.

그날 우리의 기분, 우리가 느끼고자 했던 느낌.

손님도 손님이 아니고 직원도 직원이 아닌 모두가 긴장이 풀렸을때에만 느낄 수 있는 나른함.

 

 

하지만 무작정 찾아갔는데 가게가 없어졌으면 어쩌나 싶어 오늘 처음으로 구글에서 검색을 해보았다.

신기하다. 항상 그런 의문을 가졌었는데 검색 해 볼 생각을 못했었다.

다행히 아직도 그자리에서 그대로 장사를 하고 있다.

www.cafebaobab.pl

폴란드어에는 리투아니아어와 러시아어가 완전 같진 않아도 아무튼 이삼십퍼센트식 섞여있는 느낌이다.

히비스커스와 생강이 들어간 뭔가랑 세네갈 음식과 커피 그리고 좋은 아프리카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고 써있다.

그러고보니 그때 저 아프리카인이 우리에게 세네갈 커피를 권했던것도 같다.

 

 

커피 맛있다고  생각하는사람 치고 카페차리는 꿈 안 꿔본 사람 있을까.

큰 이윤 남길 생각하지 않아도 되는 조그만 내 카페가 있었으면 좋겠다.

지금 빌니우스 영하 15도. 바르샤바는 영하 7도다. 훨씬 따듯하구나.

그래도 지금은 너무 추워서 안되고 날씨가 따뜻해질때즘 바르샤바행 버스표를 알아봐야겠다.

한 이틀 머물면서 아침 점심 저녁 다 여기서 해결하고 설렁 설렁 걸어다닐 수 있었으면 좋겠다.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빌니우스카페] 아이스크림 칵테일  (5) 2016.07.23
[빌니우스카페] 달콤함의 왕  (4) 2016.07.20
빌니우스 카페_Holy Donut  (4) 2016.07.12
금요일 아침의 텅빈 거리  (2) 2016.06.27
버스를 놓치고  (6) 2016.06.18
Vilnius Cafe_Taste map  (0) 2015.08.02
피렌체의 에스프레소  (0) 2013.01.24
cafe baobab - 바르샤바의 커피숍 (2009)  (0) 2013.01.22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