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니우스 로컬 극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7.22 Vilnius 15_오래된 극장, Skalvija kino centras
Vilnius Chronicle2015.07.22 03:32




1963년부터 50년 넘게운영되고 있는 빌니우스의 토종 극장. 스칼비야. 제발 문닫지 않고 오래도록 남았으면 하는 빌니우스의 몇몇장소 중 하나이다. 극장 프로그램을 식당에 가져다 놓아도 되냐는 부탁에 동의한 이후로 매월 초 부클릿과 함께 우리 직원들을 위해 두세장의 초대권도 함께 가져온다. 개인적으로는 보고싶은 흑백영화가 있을때 초대권을 가져가서 보는편인데 식당의 어린 아르바이트생들은 주로 어떤 영화를 보는지 사뭇 궁금해진다. 극장에서 상영되는 영화들은 주로 비주류, 비상업적인 영화들인 경우가 많은데 보기힘든 리투아니아의 옛날영화라든가 외국 문화원이나 대사관과 연계해서 특정 감독의 회고전을 열기도 하고 매년 9월이면 빌니우스 국제 다큐멘터리 영화제를 개최하며 얼마전에 폐막한 국제 영화제 '키노 파바사리스 Kino Pavasaris' 의 프로그램을 상영하는 지정 극장이기도 하다.





초대권은 2인 무료 티켓인데, 이렇게 매월 집으로 가져오면서도 깜빡하고 못써버린 경우가 많다. 보고 싶은 영화들은 일요일에 상영하는 경우가 많고 일요일은 외출을 삼가고 집에 있는 경우가 많으니 이런 저런 이유로 매번 초대권을 버리게 되었다. 지난 5월, 우연처럼 크라이테리온 콜렉션에 올리비아 아사야스의 베스트 무비 리스트가 올라왔고 펼쳐본 부클릿에서 가까스로 5월의 마지막날에 상영하는 그의 영화 <Cloud of Sils marija> 를 발견했다.






극장의 겉모습은 뭐랄까. 겉모습에서 짐작되는 내부의 모습은 뭐랄까. 헐리웃 영화에 나오는 그런 작은 극장들. 예를 들면 <위플래쉬>에서 마일즈가 드나드는 그런 극장.. 아니면 <트루 로맨스>에서 크리스챤 슐레이터와 패트리샤 아퀘트가 만나는 그 극장.. 아니면 <레인 오버 미>에서 아담 샌들러가 드나드는 그런 극장.. 왠지 아무런 관람객없이 나혼자 온전히 스크린을 차지할 수 잇을지 모른다는 기대감을 주는 그런 극장들 말이다.





빌니우스의 네리스 강변, 버스 정류장 뒷편에 자리잡은 극장.







아무도 없을거야 라는 생각을 하면서도 막상 영화를 보기전에는 설마 매진이어서 자리가 없으면 어쩌지 하는 말도 안되는 걱정을 하게 되고 결국은 상영보다 훨씬 일찍 가서 표를 바꾸게 되지만 결과는 역시나 회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팔린 표. 100석도 안되는 좌석에서 맥도날드에서 사간 햄버거를 숨죽여 먹으며 영화를 본다. 







스칼비야 극장내에서 운영되는 조그마한 카페테리아. 'Planeta'  간단한 와플과 음료를 판다. 음식을 직접 조리할 수 있는 라이센스는 없어서 그냥 데우거나 아주 간단한 조리만 가능한 식당. 팝콘이나 빅걸프 같은 콜라를 사들고 극장에 들어갈 생각은 하지 말아야 한다.  영화가 시작되기전 따끈하게 커피를 마시거나 와플 냄새를 맡으며 구비되어 있는 옛 잡지를 읽기에 적합한 작은 공간.







플라네타에서 바라 본 바깥 풍경. 








겨울이면 두꺼운 외투나 코트를 걸어둘 수 있는 공간.






젊은 이자벨 위뻬르와 제라드 드빠르디유의 6월의 기대되는 상영작. 이었지만 이미 7월의 중순을 넘겨버린 지금.  당분간은 극장에 갈일은 별로 없을것 같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