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대후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20 대체된 소리. (3)
  2. 2016.11.17 하나 그리고 둘 (2)
Coffee2016.12.20 00:17



날씨가 따뜻해서 정말 오랜만에 바깥에 앉아서 커피를 마셨다. 얇지 않게 옷을 입은 탓에 내부의 열기가 부담스럽기도 했다. 거리는 한적하지만 대학이 있는 동네에서 주말이 시작됐다는것을 느끼게 하는것은 오히려  두꺼운 전공서적과 에이포용지가 자취를 감춘 한산한 카페 테이블이다. 냅킨에 카페 로고가 찍혀있으면 기분이 좋다.  수중에 책이나 수첩이 있으면 책갈피처럼 끼어서 돌아오게 된다. 민무늬 냅킨이면 혹시나 해서 뒤집어 보게된다. 커피를 주문하고 나의 커피콩이 분쇄되는 소리를 들으며 커피 가루가 탬퍼에 소복히 쌓이는 모습을 보는것은 큰 기쁨이다. 밖에 앉아있으니 초록색 형광색 빗자루로 부스러진 낙엽을 치우는 소리가 고요한 가운데 가득했다. 도장처럼 묵직한 탬퍼가 냅킨속에 있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와 도넛  (4) 2017.03.07
고로케  (2) 2017.02.25
햇살은  (5) 2017.01.09
대체된 소리.  (3) 2016.12.20
커피와 텅빈 기차  (2) 2016.12.17
커피와 물 3  (2) 2016.12.13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Posted by 영원한 휴가
Coffee2016.11.17 19:51




더블 에스프레소보다  각각의 잔에 담긴 각자의 샷이 더 맛있을때가 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횡단보도와 커피  (2) 2016.12.04
하나 그리고 둘  (2) 2016.11.17
오래된 블루베리잼  (1) 2016.11.15
커피와 초콜릿  (2) 2016.11.13
티타임  (2) 2016.11.11
커피와 물 2  (1) 2016.10.02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