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데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9.21 워킹데드 시즌 9를 기다리며 짧은 잡담
  2. 2012.10.31 20121030
Film2018.09.21 17:04


릭- 그래서 우리 둘다 계약 연장 한다는 거야?

니건- 그러니깐. 난 나는 이번에 죽는 줄 알았어. 


라고 말하며 웃고 있는것 같다.  죽음을 맞이할 줄 알았던 니건은 그렇게 또 살아남았네.  올 봄에 끝난 워킹데드 시즌 8. 드라마 자체가 끝날 줄 알았는데 의외로 끝이 나질 않아 시즌 9 기다림의 글을 쓰려고 반년 넘게 이 사진을 저장해놓고는 발행만 연장하다 지겨워서 이제 시즌이 시작될 시기에 임박하여 그냥 올리는 사진. 수년에 걸쳐 방영되는 드라마들을 보고 있자면 아 이 분은 여기서 끝인가보다. 죽겠구나. 다음 시즌엔 안나오겠구나. 그런 생각 항상 하게되고 그러면 싸워서 계약 연장을 못했나봐 이런 생각도 장난스럽게 하고. 실제로 그런 일들은 있을 수 있겠지. 이제는 누가 어떤식으로 죽었는지도 잘 기억이 안난다. 배우들은 지난 8년간의 그 모든 이야기들을 기억하고 있을까?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킹데드 시즌 9를 기다리며 짧은 잡담  (0) 2018.09.21
연극 백치  (3) 2018.06.27
My summer in Provence_ Rose Bosch_2014  (2) 2018.01.29
I'm off then_Julia von Heinz_2015  (4) 2018.01.21
로베르토의 둘체데레체  (0) 2018.01.15
I.T._ John Moore_2016  (0) 2017.11.18
Jane Wants a Boyfriend_William Sullivan_2015  (0) 2017.11.15
5 to 7_Victor Levin_2014  (0) 2017.11.04
Posted by 영원한 휴가
Daily 2012.10.31 01:11

마지막으로 글을 올린게 벌써 두달 전 일이다. 심지어는 로그인을 하는데 애를 먹었다. 싸이월드에도 거의 3개월째 못들어가고 있다. 비밀번호를 잘못입력해서 차단이 됐는데 새 비밀번호 생성하는것도 정말 번거로운 일이다.  한두가지의 고정된 비밀번호를 가지고 있어도 때가되면 비밀번호 바꾸라는 재촉에 무시안하고 꾸역꾸역 바꾸다보면 나중에는 인터넷뱅킹 비밀번호부터해서 다 꼬이기 시작한다. 아무튼 지금 이렇게 글을 쓰고 있다시피 비밀번호를 찾아냈다. 정확히 말하면 아이디를 찾아낸것이다. 두달이 휙 하고 지나갔다. 일이 많았고 집안일도 많았다. 집수리같은 집수리를 안한지도 이미 오래다. 서두르지 않기로 했다. 일주일에 선반 하나 달고 옷장 한 칸 정리하고 뭐 이런식이다. 예전 집주인이 남기고간 오래된 가스 오븐을 한번 사용해봤는데 생각보다 성능이 나쁘지 않아서 이것저것 시도해보고 있는중. 아무래도 오븐이 작동되니 해먹을 수 있는 요리가 확 늘어난것 같다. 어제부로 섬머타임제도 끝났다. 그래서 한국과의 시차는 이제 7시간.  난방도 시작되었다. 다들 언제 난방들어오냐고 춥다고 난리였는데 막상 난방이 들어오니 이제 난방비 낼 걱정을 할때다. 이 집은 다행히 전에 세들어 살던 집보다 훨씬 따뜻하다. 단지 따뜻한 물이 틀자마자 바로 나오지 않는다는게 문제이긴 한데,  가만히 보니 오후 5시 경쯤에는 틀자마자 거의 미지근한 물이 나오기 시작한다. 워킹데드 시즌 3이 시작되었다. 이 티비시리즈물의 뭔가 단순하고 원초적인 그런게 좋았는데, 시즌 3부터 맘에 안드는 부락이 생겨났다. 두고 봐야겠다. 아무튼 등장인물이 많아지니 몰입도거 떨어지는 느낌. 점점 전형적인 로스트 필이 난다. 싫은데.음.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3.10.13
20130710  (0) 2013.07.10
4월의 빌니우스  (0) 2013.05.08
디아블로 3  (0) 2013.01.01
밤과 낮  (0) 2012.11.07
20121030  (0) 2012.10.31
[여행단상] 남아메리카  (0) 2012.09.11
피아노  (0) 2012.04.23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