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8.07.27 토닉 에스프레소 (5)
  2. 2016.12.04 횡단보도와 커피 (2)
  3. 2016.12.03 폴 바셋_ 룽고 (2)
  4. 2016.11.17 하나 그리고 둘 (2)
  5. 2016.06.05 Alexandria 01_지중해 카페
Cafe2018.07.27 08:39


섞이기 전 아랫부분이 투명해서 정말 예뻤는데 한 봉지 털어 넣은 설탕이 털썩 주저앉으면서 흙탕물을 만들어버렸다. 빌니우스의 여름도 이곳 사람들에게는 충분한 여름이다. 에어컨 없는 카페 속 열어 놓은 창문들이 불어오는 바람에 닫혀버리고 차가운 커피들이 있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따뜻한 커피를 즐긴다. 그래도 차가운 커피를 마셔야 한다면 톡쏘는 이런 커피가 참 맛있다.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토닉 에스프레소  (0) 2018.09.23
Caffeine_Vilnius  (1) 2018.09.23
이별한 카페  (2) 2018.09.07
토닉 에스프레소  (5) 2018.07.27
Pilies kepyklėlė_지난 겨울  (0) 2018.07.17
Vilnius cafe_Brew  (0) 2018.06.11
빌니우스 카페_ELSKA coffee  (5) 2018.02.07
빌니우스 카페_Caffe italala  (4) 2018.02.03
Posted by 영원한 휴가
Coffee2016.12.04 00:45


어릴때 학교 가는 길에도 지하철에서 내려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어김없이 건너야했던 횡단보도들이 있다. 어릴적에는 대학 정문부터 지하철역까지 이어지는 도로로 데모 구경도 자주갔다. 최루탄 냄새가 집으로 돌아오는 골목까지 이어져 눈물 콧물을 다 쏟아내야 했다. 이 건물 아래의 시계집과 복사집은 여전했고 또 영원히 그 자리를 지킬것같은 분위기를 풍기지만 이층 전체를 차지하고 전망까지 확보하고 있는 이 카페는 잘 모르겠다. 오래전 누군가는 이 자리에 난 창문앞에 서서 대치중인 경찰과 학생들 구경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이 커피는 에스프레소치고는 양이 많았다. 내가 단지 습관에 얽매여 찾고있는 그 커피에 아주 근접하기도 했다.  커피를 마시는것이 정말 좋다. 다음에 올때엔 사라질지도 모를 카페라는 생각에 있는 동안 자주 와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모든 영원하지 않은것들이 항상 유별난 하자를 품고있는것은 아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와 물 3  (2) 2016.12.13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횡단보도와 커피  (2) 2016.12.04
하나 그리고 둘  (2) 2016.11.17
오래된 블루베리잼  (1) 2016.11.15
커피와 초콜릿  (2) 2016.11.13
티타임  (2) 2016.11.11
Posted by 영원한 휴가
Cafe2016.12.03 00:37



꼭 커피를 마실 생각이 없어도 눈에 띄는 카페는 그냥 들어가서 메뉴판이라도 확인하고 나오게 된다. 이 카페는 얼마전 종각에서 교보문고 가는 도중에 발견하고 호기심에 들어갔다 나왔지만 생각지도 못하게 부산에서 가보게 되었다.  아직 분점 수도 적은것 같고 5년전에 왔을때는 아마도 없었던 카페였던것 같고 결정적으로 커피 메뉴에 내가 먹고 싶은 커피가 있을것 같은 기대때문이기도 했다. 대부분의 빌니우스의 카페 메뉴에 보면 보통 에스프레소에서 라떼로 넘어가는 사이에 juoda kava 라는 커피가 있다.  직역하면 블랙 커피 인데.  근데 그 블랙커피에 상응하는 커피를 파는곳을 서울에서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빌니우스에서 쉽게 마실 수 있는 그 특별할것 없는 '블랙 커피' 라는것은 에스프레소 두샷을 부운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아메리카노도 아니고 그냥 적당히 걸쭉하고 시고 고소한 그런 커피인데 





그것이 아마도 이 카페가 팔고 있는 룽고나 리스트레토의 변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많은 카페들이 기본적으로 에스프레소 메뉴에 에스프레소, 에스프레소 콘파냐, 에스프레소 마끼아또 같은것을 집어 넣는데 이곳은 에스프레소 메뉴 구성이 좀 다르고 아메리카노 없이 룽고가 들어가있어서 좀 신선했다. 





사실 카페에 가면 주는 이런 기계도 까맣게 잊고 있던 물건중의 하나였다.  그냥 한발짝 물러서서 다른 사람들이 주문하는 목소리에 섞여 서성거리며 기다리는것이 좋은데 한 카페에서는 심지어 '앉아서 기다리시면 되거든요' 라는 소리를 들어서 한번 더 놀랐다. 이곳에는 커피를 준비하는 앞쪽에 의자없는 긴 원통형 탁자가 있어서 팔을 얹고 서서 커피 만드는 모습을 구경할 수 있었다. 


 



이날은 룽고를 주문해서 마셨다.  시간이 별로 없었던 관계로 양이 적을것을 감수하고 둘이서 커피 한잔을 시켰는데 룽고 한잔의 양은 의외로 많았다. 검은 잔속에 휘감겨 있는 커피의 끈적하고 기름진 끄레마는 빌니우스의 블랙 커피를 생각나게했지만 그리고 커피맛도 색다르고 맛있긴했만 결과적으로 이 커피는 그냥 좀 많이 진한, 에스프레소 세네잔 정도가 들어간 아메리카노에 가까웠다. 다음부터는 우유가 들어가지 않은 커피를 마실때는 커피 양을 꼭 확인하고 주문해야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룽고는 일반적으로 에스프레소 한샷을 좀 길게 추출해서 양이 좀 더 늘어나게 되는데 이 룽고는 아마 에스프레소 두샷을 길게 추출해서 추가로 또 물을 부운것인지도 모르겠다.  엄청 고소한 맛이 강한 신기한 맛의 커피였다. 이 커피를 마시다보니 빌니우스에서 철마다 길거리의 잔디를 깎는 지인의 말이 생각났다. 그는 여러 종류의 풀이 기계속에 섞여서 마구 갈리면 그속에서 나는 냄새가 엄청 역하다고 그랬다. 사실 잘 깎인 잔디 곁을 스치듯 지나가면서 숨을 들이쉴때는 신선하다는 생각만 들때가 많은데 막상 장시간 잔디를 깎는 사람은 코밑에서 섞여서 깎이고 날리는 풀찌꺼기들 한가운데 서서 고통스러울지도 모르겠다.  추출시간이 긴 룽고는 깎여나가는 잔디가 심오한 향기를 풍기듯 추출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은 에스프레소나 리스트레또보다 맛이나 향이 좀 다채로운것 같다. 양이 좀 적었으면 이 커피는 정말 맛있게 마실 수 있었을거다. 결국 매장내에서 다 못마시고 일회용 종이컵에 남은 커피를 부어서 밖으로 나왔다.  그나저나 빌니우스에서 널리 마시는 블랙 커피는 리스트레토 도피오 라는 커피일 확률이 높다. 도피오는 더블이라는 뜻인데  마트에 파는 조그마한 이탈리아 농축 토마토 깡통에 보면 아니나 다를까 저 단어가 적혀있다. 리스트레또는 룽고와는 달리 오히려 추출시간이 일반 에스프레소 보다 짧아서 그런지 빌니우스의 블랙 커피는 에스프레소 두샷보다는 좀 양이 적고 농도도 좀 연한듯하다. 다음에 이 곳에 갈기회가 있다면 룽고 물 양을 좀 줄여달라고 하던가 리스트레토 두잔을 따로 마셔봐야겠다.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를린 카페 01_Companion coffee  (3) 2017.06.24
카페 메타포  (1) 2017.03.10
약방의 커피  (2) 2017.01.24
폴 바셋_ 룽고  (2) 2016.12.03
빌니우스 카페_Crooked nose & coffee stories  (10) 2016.09.16
[빌니우스풍경] 오랜만의 엽서  (4) 2016.07.25
[빌니우스카페] 아이스크림 칵테일  (5) 2016.07.23
[빌니우스카페] 달콤함의 왕  (4) 2016.07.20
Posted by 영원한 휴가
Coffee2016.11.17 19:51




더블 에스프레소보다  각각의 잔에 담긴 각자의 샷이 더 맛있을때가 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횡단보도와 커피  (2) 2016.12.04
하나 그리고 둘  (2) 2016.11.17
오래된 블루베리잼  (1) 2016.11.15
커피와 초콜릿  (2) 2016.11.13
티타임  (2) 2016.11.11
커피와 물 2  (1) 2016.10.02
Posted by 영원한 휴가
Egypt2016.06.05 10:00




(Egypt_Alexandria_2002)




알렉산드리아의 어느 쓸쓸한 카페.  지중해라는 넉넉한 침묵의 소유자를 단골 손님으로 가진.  때가 되면 풍로에 불이 켜지고 습관처럼 해넘어가는 시간을 이야기하던곳.  설탕에 커피를 부어 넣은 듯 달디 달았던 커피. 한번도 본 적 없다 생각했던 분홍빛 일몰.  알렉산드리아의 도서관 가는 길목에 덩그러니 놓여져 있던 그 곳.  여전히 그 자리에 있다면 지금은 어떤 모습일까.  





'Egypt' 카테고리의 다른 글

Abydos_120 줄기의 신  (0) 2017.07.21
Cairo 01_Timeless  (2) 2017.07.17
Alexandria 03_끽연중의 남자  (0) 2017.07.15
Alexandria 02_그림 그리는 소녀  (0) 2017.07.14
Siwa  (4) 2016.09.13
Alexandria 01_지중해 카페  (0) 2016.06.05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