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마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10 밤의커피 (3)
Coffee2016.12.10 02:15



흔히 인생의 낙 이라고 여기는 어떤 것. 그런것이 있기 위해서 꼭 아주 불행해야하거나 무의미하고 무료한 인생을 살아야하는것은 아니다. 하지만 여러종류의 즐거움과 괴로움을 전복시키고도 남는 아주 강력하고 환상에 젖게되는 얼마간의 순간이 존재한다는것은 분명하다. 열망할 가치가 있는 순간말이다. 종종 오후 9시가 넘은 늦은 시각에 아직 문을 닫지 않은 카페를 찾아가서 밤의 커피를 마시게 된다. 나는 카페인이 더 이상 나에게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혹시 늦게까지 잠을 이룰 수 없을때  어둠속에 누워서 저녁에 마신 커피를 떠올리는 순간이 좋다.  커피잔의 갈색 표면에 톡톡 거리며 녹아들어 얼마간 별처럼 반짝이던 설탕들.  기름진 원두 찌꺼기를  쓰레기통으로 털어내는 요란하고도 향기로운 소음.  소란스런 대화들에 휩싸여 누그러들던 또 다른 누군가의 대화들.  카페의 섬에 덩그러니 앉아서 구경했던 커피라는 제목의 불투명 수채화.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체된 소리.  (3) 2016.12.20
커피와 텅빈 기차  (2) 2016.12.17
커피와 물 3  (2) 2016.12.13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횡단보도와 커피  (2) 2016.12.04
하나 그리고 둘  (2) 2016.11.17
오래된 블루베리잼  (1) 2016.11.15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