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육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16 아기의 일기 2
Boy's Diary2015.09.16 05:33



아침부터 보슬보슬 비가 내린 어느 날. 창밖을 응시하는 엄마를 한참을 바라보다 나도 생각에 잠겼다. 방바닥에 엉덩이를 대고 앉아서 혹은 아기용 식탁 의자에 앉아서 정면으로 바라보는 엄마 아빠의 얼굴은 어떤 모습일까. 지금은 하루 온 종일 내가 누워있는 까닭에 엄마 품에 안겨 편하게 눈을 깜빡거리며 엄마의 얼굴을 올려다 보지만 엄마가 내려다 보지 않으면 사실상 엄마의 얼굴을 제대로 보기란 불가능해. 그런 내 맘을 아는건지 엄마는 가끔씩 내 머리를 조심스레 받쳐 가슴에 안아 거울로 향한다. 그럴때 엄마의 품은 얼마나 따뜻한지. 고개를 가누는게 이렇게 힘들지만 않다면 조금더 매달려 있을 수 있을텐데. 아 엄마 제발 조금만 더 나를 자주 그렇게 세워서 안아주면 안되는지. 그 짧은 순간 엄마도 내 따스함을 느끼는지 여느때보다 나를 더 가슴 가까이 끌어 당기고는 내 머리에 얼굴을 살며시 비빈다. 마가 기저귀를 갈아줄때나 밥을 줄때, 옷을 갈아 입혀 줄때에도 난 역시 엄마를 올려다 본다. 나를 한참동안 내려보는 엄마는 가끔 목을 이리저리 돌리거나 온 머리카락이 내 얼굴로 쏟아지도록 고개를 오랫동안 푹 숙이고는 목 언저리를 주무르기도 한다. 엄마가 내 조그만 손바닥과 발바닥을 두번째 손가락으로 기분 좋게 매만져 주는것처럼 나도 엄마의 몸중에 그나마 가장 작은 그 손가락이라도 시원하게 만져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날처럼 그렇게 빗소리를 들으며 엄마 품에서 잠이 들어갈때에 내 얼굴에서 시선을 돌려 창밖을 바라보거나 책장을 넘기는 엄마를 엄마 몰래 뚫어지게 바라 볼 수 있다. 그때 난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 내가 오랫동안 어둠속에서 상상해오던 엄마의 모습, 그 암흑 속에서 내 귀 언저리에 울려 퍼지던 그 목소리로  말하고 있는 그녀를 내가 지금 올려다 보고 있다니말이야. 모든것이 거짓말처럼 느껴지는 그 순간. 그렇게 엄마를 멍하니 바라보다 나도 몰래 꿈틀해서 엄마가 급히 고개를 돌려 나를 쳐다본 날, 미쳐 눈을 감지 못하고 너무 부끄러워 재빠르게 눈빛을 돌려버렸던 그날...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