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C'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7.11.20 어떤 화장실
  2. 2017.11.14 Vilnius 59_주인있는 신발 (2)
  3. 2017.09.20 Vilnius 54_내일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2)
  4. 2015.12.10 Vilnius 22_예술가에 대한 정의 (6)
Daily 2017.11.20 08:00


빌니우스의 컨템포러리 아트 센터 화장실. 가격이 거의 가장 저렴할 부엌 싱크대를 화장실 세면대로 만들어 놓았다.  1년전까지 저것과 거의 똑같은 싱크대를 반으로 잘라서 개수대 부분만 각목위에 고정 시켜서 사용했었다. 추억이 새록새록 친숙 하기도 하고 참신하구나. 소련 시절의 오래된 법랑 식기나 할머니 커튼, 대량 생산되어 보급되던 줄무늬 수건이나 침대 시트 같은 추억의 소품들을 빌니우스의 소위 핫 하다는 장소들에서 인테리어에 사용하는 경우들이 많다. 이 세면대는 언제 부터 이곳에 있었을까. 



화장실 밖으로 대탈주하는 장면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존 레논과 존 레몬  (2) 2017.11.22
어떤 화장실  (0) 2017.11.20
Heteropoda davidbowie  (1) 2017.10.16
완전무결  (7) 2017.08.12
롱샹으로  (2) 2017.07.11
쓸데없는짓  (4) 2017.07.10
토마토를 자르다가  (3) 2017.05.17
미성년의 책갈피  (3) 2017.05.02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7.11.14 08:00



Donatas Jankauskas_Sportbatis (운동화)


빌니우스의 거리에서 버려진 신발을 발견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주인 잃은 우산이나 장갑은 나 스스로도 많이 잃어버려서도 그렇지만 충분히 수긍이 가는 남겨짐이겠지만 나뒹구는 신발 한 짝, 혹은 한 짝은 이쪽 남은 한 짝은 저 쪽에 버려진 것들을 보면 도대체 무슨 사연일까 궁금해진다. 누구도 여분의 신발을 들고 다니진 않을테니 신발 주인은 맨발의 상태였을텐데 잔뜩 취해서 택시를 타고 돌아가서 집에서 뒤늦게 깨닫거나 아니면 차를 타자마자 집에 돌아온 줄 알고 문을 열고 신발을 내던져 버린것일까. 어쨌든 빌니우스 컨템포러리 아트 센터 뒷마당에 자리잡은 작품중에 이런 신발 작품이 있다는 것.  모든 버려진 신발들에 헌정된 듯한 느낌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62_여인  (4) 2017.12.16
Vilnius 61_모두의 크리스마스  (4) 2017.12.11
Vilnius 60_나의 아름다운 놀이터  (3) 2017.11.21
Vilnius 59_주인있는 신발  (2) 2017.11.14
Vilnius 58_맑아진 10월  (2) 2017.10.20
Vilnius 57_햇살은 신상  (4) 2017.10.19
Vilnius 56_담쟁이  (3) 2017.10.17
Vilnius 55_발 있는 새  (4) 2017.10.14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7.09.20 08:00



Vilnius_2017



햇살은 또 다시 거리거리 왕관을 씌우겠지.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57_햇살은 신상  (4) 2017.10.19
Vilnius 56_담쟁이  (3) 2017.10.17
Vilnius 55_발 있는 새  (4) 2017.10.14
Vilnius 54_내일 비가 내리지 않는다면  (2) 2017.09.20
Vilnius 53_Dinner in the sky  (1) 2017.09.08
Vilnius 52_여름의 끝 2  (2) 2017.09.02
Vilnius 51_여름의 끝  (2) 2017.08.26
Vilnius 50_남겨두기  (1) 2017.07.29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5.12.10 06:02




-컨템포러리 아트 센터 Šiuolaikinio meno centras-



10여년 전, 빌니우스를 여행자의 발걸음으로 누빌 수 있는 시간은 결코 길지 않았다. 예정된 일정은 23. 리가에서 빌니우스에 도착하자마자 망설임없이 다음 예정지인 바르샤바행 버스표를 샀다. 지금 생각해보면 얼마나 우스꽝스러운 일인가. 우연과 필연으로 엮인 미래의 모든 가능성을 헌 짚신짝 버리듯 내팽개치고새로운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다음 도착지의 티켓을 미리 구입 한다는것. 내가 몹시 상상이 결여된 여행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살고 있던 인생에 대해서야 더 말할것 없었다그나마 티켓을 버릴 한 조각 용기가 있었던것은 지금 생각하면 참 다행스러운 일이다. 나에겐 빌니우스에 조금 더 머물고 싶은 동기가 생겼고 내친김에 리투아니아어를 배워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리 어렵지 않게 빌니우스 대학교의 어학당 강사를 소개 받았다. 수업시간은 강사의 본 수업이 시작되기 전인 아침 7청신한 5월의 새벽에 걷는 텅 빈 도시, 낯선 여행지에서 선물받은 예상치 못한 일상이었다수업을 들으러 집에서 빌니우스 대학을 향하던 그 길목에 컨템포러리 아트 센터가 있었다. 그리고 하늘 아래 그 건물 한 켠에 저 글귀가 적혀져 있었다



'모든 사람이 예술가이다. 그러나 예술가만이 그것을 안다.' 



나에게 예정된 과외일수는 대략 20, 20시간. 새벽에 집을 나서며 센터의 모퉁이를 돌았지만 일부러라도 사전도 찾아보지 않았다. 과연 몇번의 리투아니아어 수업만에 저 글귀의 뜻을 알게 될까 사뭇 궁금해진 탓이다. 그리고 스스로 그 뜻을 알게 됐을때의 벅참은 단지 그만큼 발전한 리투아니아어 때문만은 아니었다. 전시회를 열지 않아도 연주회를 열지 않아도 나 역시 예술가가 될 수 있는것일까. 어쩌면 그게 사실이 아닐까라는 생각에 이르자 머리가 띵해졌다. 고등학교 미술 선생님은 작품 채점 시간이 되면 온 교실에 모두를 삥 둘러 세우곤 했다. 그리고 덜덜 떨며 스케치북을 가슴팍에 끌어 당긴 우리들 한 사람 한 사람 앞에 다가와서는 너는 A, 너는 C 라고 말하곤 아무런 이유도 설명도 없이 교실을 나갔다. 이 글귀를 지나칠때면 항상 고등학교 미술시간이 생각난다빌니우스의 아트 센터에 적힌 이 글귀는 예술가의 정의 일 수도있고 예술을 바라보는 자세에 대한 정의 일 수도 있겠다. 우리는 최소한 자기 자신만은 조건없이 사랑해야 하지 않을까. 나라는 자아를 통해 뿜어져 나와 생명력을 가지는 모든것에 무한한 자신감을 가지며 오만한 나르시시스트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그것이 태어난 자신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아닐까어쩐일인지 저 글귀의 의미를 알고 나서부터는 나를 스치는 모든이들이 예술가처럼 느껴졌다내 인생에 가장 큰 영감을 준 도시이자 내 아이의 고향이 된 이 도시에서 나도 내 인생의 예술가가 되고 싶다..





<빌니우스 연대기>의 다른 글 읽으러 가기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