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riaus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7.05 리투아니아어 11_내가 좋아하는 단어 '배 Kriaušė' (2)
Lithuanian Language2016.07.05 04:16



지난 달에 친한 친구 한명이 부다페스트로 떠났다. 3개월간 임시직으로 일하고 아무 문제 없으면 계속 남게 되는 모양이다. 떠나기 전 날 친구들 전부 모여서 언덕에 앉아 새벽까지 이야기했다.  이 친구와는 평소에도 자질구레하게 이것저것 얘기할것이 참 많았다. 그래서 당분간 못보게 된다 생각하니 섭섭했다. 이 날 친구가 참 마음에 드는 질문을 던졌다. '리투아니아 단어중에 특별히 좋아하는 단어가 있어?' 였다.  리투아니아 생활 8년째이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많은 질문을 던져온다. 어떤 경로로 여기까지 오게 됐는지. 춥지는 않은지. 말을 배우는것은 어렵지 않은지가 가장 빈번한 질문이다. 자주 만나지 않는 사람들은 만날때마다 같은 질문을 두번 세번 던지는 경우도 있다.  뻔한 질문이라도 이야기를 하다보면 화제가 번져 재밌는 이야기로 옮겨가는 경우도 있으니 최대한 성의있게 대답하지만 사실 그다지 재미있는 질문들은 아니다.  타인을 알아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다.  내가 던진 질문에 상대가 어떻게 대처하고 대답하는지가 보통 이겠지만 반대로 그 상대가 나에게 어떤 질문을 던지오는지로 상대를 알아가는 경우도 많다. 그런 경로가 나에게는 항상 더 매력적이었다. 난 친구의 질문에 세 단어를 말했는데 그 중 하나가 배를 뜻하는 'Kriaušė' 였다. 좋아하는 단어를 물은것이 뭐 그렇게 특별하고 즐거운일이냐 할 수도 있겠지만 나에게는 퍽이나 따스하고 상냥했던 질문이었다. 리투아니아어 어렵지 않니 라는 상투적인 질문보다 훨씬 세심하고 성의있는 질문으로 느껴졌다.  크리아우셰.  크리아우셰. 크리아우셰... 난 이 단어의 어감을 참 좋아한다.  한편으로는 크리아우셰하면 사각사각 한국배의 식감이 느껴지는것도 같지만 처음 서양배를 껍질째 깨물었을때의 그 물컹함과 달콤함때문에 한동안 배를 참 많이 먹었다. 그리고 이름과 모습이 신선하게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것은 아마도 오랫동안 보고 먹어온 배와는 다른 모습인 이 과일을 배라고 생각해야했을때 느꼈던 생소함때문인지도 모른다. 이 배들의 사진을 찍은 날은 토요일이었는데 그날만큼 마트에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배가 있었던적이 없어서 한참을 서서 상처나지 않은것들로 종류별로 하나씩 골라왔다. 저마다 자기 이름이 있다.  Conference, Vermont beauty, Red barlett, Abate, Lukas, Rosemarie...보통 전부 수입산이다. 가장 값싸고 흔하게 볼 수 있는것은 맨 오른편의 물러서 상처가 많이 난 conference 이다.  워낙 부드러워서 껍질째 먹기 가장 좋다. 가장 예쁘게 생겨서 먹기 아까운것은 오른쪽에서 두번째인 rosemarie이다. 가장 비현실적으로 생겼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