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winings traditional afternoon te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06 20131105 (2)
Coffee2013.11.06 05:49



올드타운내의 베이커리에서는  확실히 마트빵의 획일성을 탈피한 창의적이고 풍성한 맛의 케익과 파이들을 만날 수 있다.

그중에서도 내가 새 빵집 점수를 매기는 척도로 여기는 양귀비 씨앗과 연유가 잔뜩 들어간 묵직한 중량감의 이 파이.

적당한 당도와 절묘한 물컹함으로 검은 밥알사이에 야무지게 들어찬 대추로 가득한 우리나라 약식과 흡사하다.

겨울이 가까워지고 밤이 길어지는 만큼 상점들이 어둑한 거리에서 내뿜는 빛은 훨씬 절묘해진다. 

이전에 모르고 지나치던 혹은 항상 너무 일찍 문을 닫는듯한 인상을 주던 올망졸망한 가게들은 

사실 일찍 문을 닫았다기보다는 그만큼 이른 시간에 집으로 돌아가기에는 

내가 들려야 할 곳이 너무 많았던 여름이었단 소리일지도. 



파이나 케익같은 적당히 단 음식을 곁들였을때 설탕을 넣지 않은 차도 텁텁하지 않게 맛있게 마실 수 있다.

사실 티백으로 된 차를 잘 마시진 않지만 손님이 왔을때 티백만한게 없다는것을 얼마전에 깨닫고 떨어지지않게 채워넣는 중.

맛있는 차에 대한 기준은 생각보다 너무 달라서 매번 찻잎의 양이나 설탕의 갯수를 묻는것은 여간 번거로운것이 아니기때문에.

   게다가 트와이닝 시리즈는 감히 립톤이 넘볼 수 없는 고고함 같은게 있다.



오늘 두번째 들른 이 빵집도 그렇고

요즈음 빌니우스 올드타운에는 럭셔리한 타파스 가게부터 저렴한 펍, 베이커리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있다.

바닥을 친 리투아니아 경제가 기지개를 펴고 있는것인지 또 다른 경제 위기의 전초전인지는 알 수 없다.

빌니우스에서 가장 핫한 올드타운의 핵이라고 할 수 있는 빌니우스 거리에도

새로 생겨나는 음식점이나 카페들이 일년반을 못넘기고 문을 닫는 경우가 비일비재했다.

유네스코 지정 문화유산인 올드타운만큼은 쓰레기로 만들지 않겠다는 빌니우스 시의 눈물겨운 노력으로

간판부터 옥외광고설치까지 규제로 가득하며 임대료는 결코 예쁘지 않으며

조금 과장하자면 주차공간을 찾으려면 산타모니카 해변에서 산타모자 쓴 월리를 찾을 마음가짐 정도는 가져야하는,

 거주민들에게조차 무료주차공간확보가 쉽지 않은 공간적 협소함까지.

이탈리안 레스토랑부터 피자 체인까지 업종을 갈아타며 영광을 꾀하려했던 자리들.

최종허가를 얻지못해 점포주인만 좋은 일 시키고 시멘트 먼지와 함께 남겨지는 딱봐도 그냥 흐지부지된 누군가의 사업들.

문닫은 은행이 한달후에 샐러드바로 탈바꿈하고 삼년동안 비어있던 점포가 꽤 매력있는사과사이더(cider)바가 되어 나타나는

최근 반년새에 일어난 변화가 구심점을 잃은 빌니우스 거리에 식도락거리라는 정체성을 안겨줄런지 의문.

어쩌면 이 분주한 움직임은 그냥 닥치고 지금 이 순간을 즐기자는 모두를 향한 모두의 달콤한 유혹일지도 모른다.



의식적인 책상 정리나 냉장고 정리따위는 하지 않는편인데 

가령 곰팡이 생긴 음식이 보여도 그냥 그날 먹고싶은 음식을 꺼내먹으며 썩어가는 그들에게 조금 더 부패할 여지를 주고싶고 

어차피 버려질 운명에 처한 필요없는 서류들도 자신의 순서를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도록 강하게 훈련시키는 편이다.

그런 과정속에서 신기하게도 버려지지 않는 이들이 생겨나기 마련이고 

썩은 음식에서 생겨난 수분 때문에 냉장고 청소할 기회도 생기는 법이니깐.

마치 우울의 정점을 찍고 그 첨탑 끝에서 일부러 내려오지 않으려고 발버둥치는듯한 내 감정은 내가 어찌 할 수 없다고 해도

최소한 내 주변의 사물들에게만이라도 좀 더 말랑말랑한 시선을 가져야 하는게 아닐까. 

각종 거래명세서와 고지서, 뜯어보기 두려운 기관의 편지들로 가득한 롱 위크엔드후에 만나는 책상.  

오늘은 월요일 같은 화요일이었고 자질구레한일부터 하나씩 처리하며 말끔해지는 책상을 보며 시간 가는줄 모르고 일했다.

내일 사야 할 램프 갯수 체크하기. 새 직원 메디씬카드 만들기. 두 거래처사이에서 고기가격 100원때문에 줄다리기하기.

모두를 위한 커피를 내리기. 거절을 필요로하는 수많은 전화들 사이에서 내게 필요한 제안들에 진심으로 행복해하기. 

내가 하는 일들은 뭐랄까 내가 보기엔 좀 귀여운 일들이다. 

가끔은 잔뜩 어질러진 하지만 나만의 시스템으로 나름 체계적인 내 장난감 방을 헤집고 들어와 

각종 수납 박스를 내밀며 '파란블럭은 파란블럭대로 노란블럭은 노란블럭대로 분류해서 넣으세요'라고 말하는

기관직원들이 들이닥치기도하지만 나를 방문하는 그들에게도 그들의 일은 결과적으로 귀여운일일지 모른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IPA (India Pale Ale)  (3) 2016.08.23
레몬타르트, 타협의 정점  (3) 2016.08.19
커피와 물  (2) 2016.06.11
커피밀  (2) 2015.12.22
20131105  (2) 2013.11.06
나의 카페 06_일요일 아침의 카푸치노  (0) 2013.02.04
1인용 모카포트  (0) 2013.01.30
커피와 초콜렛  (5) 2012.07.05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