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škė'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9.04 리투아니아의 코티지 치즈 디저트 (4)
  2. 2016.05.27 [아침] 고구마와 코티지 치즈 (2)
Food2017.09.04 08:00



 내가 이곳에 살지 않는다면 난 분명 이 디저트를 그리워하게 될거다.  최소한 뭘 그리워하게 될 지 정도는 알아야 한다. 그것이 지금 뭔가를 그리워하는 것 만큼 중요할 때가 있다.  오래도록 먹지 않으면 항상 생각나서 사먹게 되는 식품중의 하나인 리투아니아의 코티지 치즈 디저트.  코티지 치즈는 콩으로 만든 두부만큼이나 단백질 함량이 높다. 그래서 살을 빼려는 리투아니아 사람들은 저지방 코티지 치즈를 먹는 경우가 많다.  일반 코티지 치즈는 지방함량이 0.5%, 2%, 9% 이렇게 여러 종류가 있는데 밀가루와 반죽해서 수제비처럼 만들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질감이 거칠다.  이 디저트는 그것보다는 수분함량이 훨씬 많고 바스러져서 알갱이화(Grūdėta) 되어 있는 짭쪼롬하고 고소한 간식거리이다.  





위에서보면 그냥 이어진 통 같지만 실제론 이렇게 잼과 치즈 부분이 나뉘어져 있다.





뽀드득뽀드득 미끌미끌한 식감이다. 잼은 자두맛과 블루베리맛 살구맛이 있는데. 살구맛 잼은 다 섞어도 약간 모자른듯 싱거운 느낌이 있고 블루베리는 색깔도 워낙에 진한데다 다 부우면 맛이 너무 강해서 조금씩 넣어 먹고 자두맛은 다 부어도 너무 달지도 시지도 않아서 보통은 전부 넣어서 먹는다.  아무것도 넣지 않고 먹어도 사실 고소하고 맛있다. 그럴경우에 잼은 비스킷에 발라 먹으면 됨. 





아..나는 저 잼이 치즈와 섞일때의 느낌이 너무 좋다. 전부 다 섞어서 잼 색깔로 만들어 버리고 먹기 보다는 그냥 한 입씩 섞어 먹는게 가장 맛있다.  나는 이게 정말 맛있는데 내가 이미 이곳의 식품들과 입맛에 익숙해져 버려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아마도 그래서 못먹게 되면 먹고 싶어질것 같다.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Roman Saltimbocca  (2) 2017.10.06
빨간 양파와 피스타치오  (2) 2017.09.30
빌니우스 마트의 생강청  (1) 2017.09.06
리투아니아의 코티지 치즈 디저트  (4) 2017.09.04
리몬첼로맛 디저트  (4) 2017.09.01
살구 자두 하이브리드  (7) 2017.08.29
바나나 코코넛 아이스크림  (2) 2017.07.19
Treccia pasta  (0) 2017.07.18
Posted by 영원한 휴가
Food2016.05.27 09:00

상점에 가끔 나오는 고구마. 아프리카가 원산지인 경우가 많다. 크기도 커서 고구마 하나를 보통 네등분정도 해서 쩌서 먹는다.  색깔도 당근처럼 진하다. 어제 산 고구마는 세네갈산 고구마였다. 단백질의 근원 코티지 치즈. 먹을거 없을때 잼이랑 자주 섞어 먹는다. 리투아니아어로는 varškė. 리투아니아에서 두부를 sojų (soy) varškė 라고 부르는데 이 코티지 치즈의 식감은 콩비지와 거의 비슷하다. 리투아니아인들에게 두부에 대해서 설명해야할때 알기 쉽도록 예로 들 수 있는 리투아니아 식품이다.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점심] 팟타이  (4) 2016.07.09
[저녁] 리미티드에디션 비빔면  (0) 2016.06.06
[점심] 진짬뽕  (0) 2016.05.31
[아침] 고구마와 코티지 치즈  (2) 2016.05.27
[점심] 수프와 소면  (0) 2016.05.26
[점심] 콩나물비빔밥  (4) 2016.05.21
[저녁] 레드커리  (2) 2016.05.19
[점심] 먹물과 마늘과 바질  (2) 2016.05.18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