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kmerg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8.23 IPA (India Pale Ale) (3)
Coffee2016.08.23 15:00



 '나 그거 좋아하고 싶어' 속의 애정의 기저에는 여러가지 빛깔이 있다. 그것은 애증일수도 있고 질투일수도 있고 이제 막 시작하는 짝사랑일수도 있다.  요새 마트에 보일때마다 집으로 데려오는 IPA 가 최근의 나에게는 그런 존재이다.  이 쓰고도 쓴 맥주에 약간의 혐오감을 느끼면서도 이 맥주가 풍기는 그 오묘한 매력에 끌리고 그 매력을 이해한다고 생각하고 푹 빠져있는 사람들에게 조차 선한 질투와 동경을 느끼며 나도 그것을 나만의 느낌과 방식으로 이해하고 싶다는 고집이 생기는것이다.  그것은 처음 올리브를 먹었을때부터 그것을 좋아하게 되기까지의 과정과 비슷하다. 지금은 처음 씹었을때의 그 물컹하고 기분 나빴던 느낌이 기억조차 나지 않을 정도로 좋아하지만 사람들이 이것을 맛있어하고 좋아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궁금해하며 맛없음을 참아가며 이해하려고 노력했던 시간들이 있었다.  좋아하고 싶어도 결국 좋아질 수 없는 존재들을 생각하면 어떤 경로로든지 결국 내 마음을 얻는 존재가 늘어간다는것은 행복한일같다. 엄밀히 말하면 내가 마음 둘 곳이 하나 더 늘었다는  소리니 도리어 고마워해야한다. 





사실 난 술을 정말 못마시는데.  금새 취기가 올라오고 그러면 자고 싶다는 생각이 가장 먼저 들어서 천천히 마시느라 맥주 한병을 온 저녁 내내 마시는 경우가 많다. 물론 그렇게 되면 맥주는 미지근해지고 어쩔때는 맥주 자체가 맛이 없어져서 다 마시지 못하는 경우도 더러 생기고 그래서 가끔은 0.33L짜리 맥주를 따로 2병 마시는 경우도 있지만 그것도 남기는 경우가 많으며 무엇보다도 그런 작은 맥주는 사실 종류가 그다지 많지 않다.  기본적으로 하이네켄이나 아사히, 칼스버그 같은 청량감있는 투명한 라거 맥주보다는 뭔가 묵직하고 진한 에일 종류를 더 좋아하는데 그런 맥주는 천천히 마셔도 김이 빠진다거나 미지근해진다는 느낌이 덜 들고 적게 마셔도 여운이 오래 남아서 좋다.  특히 눈을 묘사할때나 쓰는 줄 알았던 Pale 이라는 예쁜 단어가 가운데에 들어간 맥주라니.  게다가 India 라니. 그래서 처음부터 IPA라는 명칭에 확 끌렸던 기억이 난다.  술을 잘 마시지 못하기때문에 술이 특히 맥주는 별로 맛없는 것이라고 생각할 수 밖에 없었던 시기는 참 아쉬운 시절이었다.  고등학교 써클의 신입생 환영회에서 벌컥벌컥 들이켜야 했던 500cc 잔에 담긴 맥주와 오래된 기름에 튀긴 싸구려 냉동 안주들에 오이소주 레몬소주 같은것을 억지로 마셔야 했었던 썩 좋지 않은 기억이 있고 특히 당시의(혹은 지금도) 우리나라 맥주는 거의 대부분이 엷고 톡쏘는 라거 맥주였기때문에 맥주맛 자체에 익숙해질 수 없었던것 같다.  라거 맥주는 정말 호방하게 500cc를 들이키고 잔이 깨질듯 테이블에 내려 치며 속도를 내서 달려야 할 것 같은 맥주이기에 나와는 맞지 않는다는 편견도 있다. 






가끔 사먹는 영국 국적의 이 맥주는  둔탁하고 묵직한 이 맥주병 자체가 기분좋다.  병째 마시기에는 무거우니 잔에 부어서 마시기에 맛있다.  맥주 이야기를 하자면 우선 이 맥주는 정말 쓰다.  뭐랄까.  마이신이라고 하나. 그 캡슐 형태의 알약을 먹는데 잘못해서 그 캡슐이 열려서 정말 맛보고 싶지 않았던 캡슐 속의 가루를 엉겁결에 맛봤을때의 찝찝함.  침샘 분비를 마구 촉진해도 쉽사리 씻어낼 수 없는 뼛속 깊은 쓰디씀이 있다.  일부 IPA 중에는 특히 저 위의 리투아니아 맥주 브랜드 빌크메르게에서 출시한 저 IPA 는 마실려고 입을 가져다 되면 코로 흙냄새가 밀려 들어온다. 그리고 한 모금 들이키면 방금 흙에서 캐어낸 씀바귀 같은 나물의 뿌리를 입에 실수로 댄것같은 느낌이 든다.  누군가에게 내가 'IPA맥주가 뭔가 매력이 있는것 같아. 나 이 맥주를 너무 좋아하고 싶어.  약간 새디스트 같긴 하지만 쓴맛에 단련되어서 그것의 끝을 보고 그것을 좋아하게 됐으면 좋겠어.' 라고 했을때 했던 말이 '그런 쓴 맥주를 일반 맥주도 잘 못마시는 네가 좋아할 수 있을까. 우선 다른 맥주들을 더 많이 맛본 후 조금씩 찾아서 마시기 시작하는게 낫지 않을까. 그러니깐 그건 지금 흡연으로 따지면 담배를 한번도 펴보지 않은 사람이 다짜고짜 파이프를 물겠다는것과 같은 이치야' 라고 말했다.  이 맥주가 쓰디 쓰게 된 원인은 장시간 맥주를 싣고 바다를 항해하면서 맥주 본연의 맛을 유지 하기 위해서 홉을 평균보다 더 많이 추가 했기때문이다.  인도가 영국의 식민지였을때 영국 사람들이 이 맥주들을 인도로 실어 나르며 시작된 맥주이다.  근데 위의 리투아니아 맥주에도 미국식 IPA 라고 적혀있는데  본고장 영국보다 크래프트 맥주가 인기가 많은 미국에서 더 많이 생산된다고 한다.  






이 리투아니아 맥주 앞면에도 간략하게 맥주 설명이 나와있는데 쓴 정도를 나타나는 60 IBU 라는게 보인다.  International Bitterness Unit 의 약자라고 하는데.  60이면 아주 쓴것인지 보통의 씀인지는 모르겠다. 지금까진 IBU 125까지 봤음.  기본적으로 IPA 는 보통 맥주보다 도수가 세다.  200ml 짜리 보급형 IPA 가 나오면 참 좋을텐데 아마 절대 그럴일은 없을거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투아니아 맥주 Bocmano usai_American IPA  (3) 2016.09.21
Brooklyn East IPA  (8) 2016.09.12
커피와 설탕  (4) 2016.08.28
IPA (India Pale Ale)  (3) 2016.08.23
레몬타르트, 타협의 정점  (3) 2016.08.19
커피와 물  (2) 2016.06.11
커피밀  (2) 2015.12.22
20131105  (2) 2013.11.06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