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card2020. 12. 7. 07:00

길거리 벼룩시장 다니다 보면 항상 있는 것들이 엽서 뭉치. 이것도 아마 언젠가 그렇게 손에 들어 온 엽서일거다. 특히 소련 주화나 방독면 이런 것들 사이에 놓여있는 소련 시절 특유의 대량 생산된 엽서들이 있는데 이건 그래도 소련의 예술가 시리즈 중 17번째 엽서로 1975년 모스크바에서 발행된 유리 바스네초프의 일러스트이다. 리투아니아의 전래 동화 삽화도 그렇고 귀여우면서도 특유의 무섭고 괴상한 분위기를 지닌 러시아의 옛날 일러스트들에 왠지 정이 간다. 이 시리즈는 무려 190000장 씩이나 발행되어있다고 적혀있다.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에 살고 있는 누군가도 지금 이 엽서를 나처럼 상자에서 꺼내어 보고 있을 것 같다. 창문에 걸터앉아 루바쉬까를 뜨개질하고 있는 고양이와 빗자루질을 하고 있는 신발 신은 암탉 이야기. 소련 그림 닭들 특유의 뒤뚱거림과 저 창문 장식들. 내 손을 떠나기 전에 찰칵.  

'Postcar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엽서  (4) 2020.12.07
엽서 두 장  (3) 2020.11.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받게 될 그 누군가는 참 행복하겠지요?
    엽서 예뻐요!
    왜이리 오래되고 낡은 것들이 더 예뻐보이는지.... 특히 소련시절 포스터, 그림 들이 저는 참 좋아요.

    2020.12.11 15: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엽서는 왠지 민스크 어딘가에도 있을 것 같아요. 엽서를 사러 그림을 보러 미술관에 가고 싶네요.

      2020.12.12 05:05 신고 [ ADDR : EDIT/ DEL ]
  2. 윤레

    오~~ 좋다좋아 (나 영혼없이 다는 거 아님. 정말 예뻐 ㅋㅋㅋ)

    2020.12.20 16:07 [ ADDR : EDIT/ DEL : REPLY ]
  3. 김설마

    기라를 만들때 설탕을 얼만큼 넣어야 할까 고민하다가 검색을 돌려보니 돌고 돌아 여기로 들어오네.
    예쁜 엽서를 받은 그 누군가는 참 행복했다고 한다. ^^

    2020.12.28 19:5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