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토요일

티라미수 만들어 먹겠다고 오랜만에 4컵 모카를 꺼냈다. 틱틱거리고 툴툴거리는 소리를 뿜어내며 결국 채운 물의 반만이 추출되었다. 아침에 마시다 남은 묽은 드립 커피를 섞어서 대충 해결했다. 간밤에 잠이 너무 안 와서 왜지 생각하다가 10시 넘어 퍼먹은 티라미수 생각에 누운 채로 고개를 끄덕였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름 종료  (2) 2021.08.22
여름  (4) 2021.06.13
옛날 여행에서  (5) 2021.06.02
토요일  (4) 2021.05.31
식물  (2) 2021.05.27
오래된 책  (3) 2020.12.08
11월 말  (0) 2020.11.26
어떤 가게  (0) 2020.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