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무심코 담아놓고 쳐다보게 되는 것들.

 

가끔 사 먹는 크림치즈가 들어간 미니 파프리카. 마트엔 이런 동그란 파프리카 말고 뭉툭하지만 길쭉한 모양의 미니 파프리카만 있어서 몇 번 크림치즈를 넣어서 구워봤는데 옆으로 잘 삐져나오고 아무튼 이렇게 예쁘게는 안 만들어진다. 이것은 의외로 달고 육각의 예쁜 유리병에 담겨있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르코프스키의 책  (4) 2022.05.11
무심코 담아놓고 쳐다보게 되는 것들.  (4) 2022.05.05
세탁기 사용 설명서를 읽으며.  (8) 2022.05.03
옛날 달력 한 장.  (2) 2022.02.28
비 내린 다음.  (3) 2022.02.26
돌고 돌아 집으로  (3) 2022.02.17
영원한 휴가,  (2) 2022.02.14
토마토 모리스  (4) 2022.0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