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기억 지분

밀키 우롱을 가끔 마시는데 시치미떼는 듯한 비릿함이 은근히 중독성이 있고 거름망에서 점차 온전한 낙엽처럼 되어가는 모습을 구경하는 재미도 있다. 그런데 이제 밀키 우롱이 켐핀스키의 기억 지분을 가지게 되어서 그런지 이분이 좀 나에게 으스대는 느낌이 든다. 더불어 마지막 캬랴멜은 느닷없는 흑백변환으로 봉인되었음.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5분의 1  (3) 2022.06.23
기억 지분  (4) 2022.06.21
이브닝 티 세트.  (2) 2022.06.15
타르코프스키의 책  (4) 2022.05.11
무심코 담아놓고 쳐다보게 되는 것들.  (4) 2022.05.05
세탁기 사용 설명서를 읽으며.  (8) 2022.05.03
옛날 달력 한 장.  (2) 2022.02.28
비 내린 다음.  (3) 2022.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