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18. 9. 27. 07:00

2년 전에 뭘했지? 하고 심심해서 찾아보니. 이걸 마셨다.  마트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일본 맥주인 뚱뚱보 히타치노 네스트. 맥주병도 도톰하니 단연 귀엽고 스타우트라는 어둠의 맥주에 커피계의 어둠, 에스프레소가 첨가되다니 좀 멋있다고 생각하며 마셨다. 맛은 둘째치고 정말 자알 만들었다는 느낌을 주는 맥주. 여자한테 잘생겼다는 말하고 싶을때. 그런 기분이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월의 토닉 에스프레소  (0) 2019.10.29
커피기계  (2) 2019.07.02
겨울의 카페  (3) 2019.01.24
에스프레소 스타우트  (1) 2018.09.27
커피 매거진 두 권  (3) 2017.11.19
커피들  (2) 2017.10.31
커피와 도넛 2  (2) 2017.10.23
남겨진 커피  (0) 2017.10.22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머 이런 것이.. 귀여워요 쓱 지나가다 보면 맥주인줄 모를거 같아요

    2018.09.28 16: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