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ostcard

(2)
어떤 엽서 길거리 벼룩시장 다니다 보면 항상 있는 것들이 엽서 뭉치. 이것도 아마 언젠가 그렇게 손에 들어 온 엽서일거다. 특히 소련 주화나 방독면 이런 것들 사이에 놓여있는 소련 시절 특유의 대량 생산된 엽서들이 있는데 이건 그래도 소련의 예술가 시리즈 중 17번째 엽서로 1975년 모스크바에서 발행된 유리 바스네초프의 일러스트이다. 리투아니아의 전래 동화 삽화도 그렇고 귀여우면서도 특유의 무섭고 괴상한 분위기를 지닌 러시아의 옛날 일러스트들에 왠지 정이 간다. 이 시리즈는 무려 190000장 씩이나 발행되어있다고 적혀있다.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에 살고 있는 누군가도 지금 이 엽서를 나처럼 상자에서 꺼내어 보고 있을 것 같다. 창문에 걸터앉아 루바쉬까를 뜨개질하고 있는 고양이와 빗자루질을 하고 있는 신발 신은..
엽서 두 장 갑자기 엽서가 쓰고 싶어져서 엽서 상자를 뒤지다가 작년에 블라디보스톡 여행중에 친척언니가 보내 온 엽서와 오래 전에 시어머니가 주신것으로 보이는 소련 시절에 프린트된 에르미타주 소장 작품 엽서 모음집이 눈에 띄어서 꺼냈다. 오랜만에 토끼님 블로그에 놀러갔다가 러시아 생각을 하다가 마주친 엽서들이라 감흥이 더했다. 이 엽서 모음집에는 매우 저퀄ㅋ로 프린트된 정물화와 데생 작품들이 수록되어있는데 그 정물화들도 대부분이 식탁 한 가운데 랍스터가 놓여있다거나 하는 해산물 정물화 들이 많아서 꺼낼때마다 좀 놀란다. 그나마 이 엽서가 가장 얌전하고 쓸 바닥이 넓어서 골랐다. 그나저나 러시아가 나를 저렇게 기다리고 있다니 정말 곧 가야겠단 생각이 든다. 물론 곧 이라는 말은 지극히 개인적이고 상대적이겠지만.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