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ffee2017.08.31 10:00



(Incheon_2017)


친구 가족을 만나러 간 인천의 어느 키즈 카페.  아무리 기다려도 커피를 토해내지 않던 장난감 커피 머신. 몹시 세기말적인 풍경이란 생각이 들었다. 캡슐을 넣지 않아도 커피콩을 담지 않더라도 수북하게 쌓이는 커피 향기를 머금은 기체를 마시는 날이 올까. 그런 커피여도 왠지 커피잔은 덜 진화한 지금의 형태로 남을것 같다.  모든것이 깡그리 변하기엔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할것이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의 커피  (4) 2017.09.23
도서관 커피  (5) 2017.09.12
생강 커피  (1) 2017.09.09
이런 커피  (2) 2017.08.31
집에서 커피  (2) 2017.08.23
커피와 도넛  (4) 2017.03.07
고로케  (2) 2017.02.25
햇살은  (5) 2017.01.09
Posted by 영원한 휴가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