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8.09.29 07:00

Vilnius_2018

초대받지 못한 손님처럼 문 근처에서 들어갈까말까 서성이고있는데 어디서 쏟아나왔는지도 모르는 갑작스런 인파에 밀려 엉겁결에 빨려들어가고 마는 어떤 계절의 초입. 아는 사람 하나 없는 너른 공간 한 가운데에 뚝 떨어져 서성이는 순간은 오히려 온화하다. 빠져나올때쯤은 오히려 아쉽다. 겨울은 항상 그렇다. 더 이상의 새 손님 맞이를 사양한채 꽝 닫혀진 겨울은 오히려 따사롭다. 지금이 가장 춥다. 열려있는 곧은 문이, 한 발짝 들이기만 하면 되는 그 문이 가장 커 보이고 가장 차갑다. 이른 아침 대성당 근처를 걸었다. 못보던 국수집이 보였다. 이제 이곳 사람들도 겨울의 국물과 조금씩 친해지려나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81_겨울을 향해  (4) 2018.10.31
Vilnius 80_너, 그 자체.  (1) 2018.10.30
Vilnius 79_계절의 정문  (7) 2018.09.29
Vilnius 78_공사중  (1) 2018.09.26
Vilnius 77_활강 직전의 무당벌레  (1) 2018.07.16
Vilnius 76_라즈베리  (3) 2018.07.15
Vilnius 75_우주피스의 짤순이  (0) 2018.07.14
Vilnius 74_처음처럼 마지막  (2) 2018.07.01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