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투아니아 은행'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9 리투아니아어 40_시간 Valanda
Lithuanian Language2017.09.29 08:00



거의 4년동안 사용하지 않고 있던 식당 은행 계좌를 다시 사용하겠다고 해서 기억이 날리 없는 코드 생성기 접근 번호를 새로 발급받기 위해 매우 오랜만에 은행에 다녀왔다.  결국은 잊고 있던 옛 번호를 그대로 받았는데 번호를 보니 너무나 익숙해서 신기했다. 앞의 네 자리만 이라도 기억했더라면 뒷자리는 기억해낼 수 있었을까. 리투아니아의 은행은 사람이 별로 없어도 오래 기다려야 할 때가 많고 사람이 많아도 창구의 절반만 열리는 경우가 허다하다.  한국의 은행 시스템에 대해 이제는 잘 모르지만 옛 기억에 의존해서 비교하자면 리투아니아에서는 은행 내부에서 처리하면 더 비싼 수수료를 물어야 할 때가 많고 현금 출입금기에 돈을 입금해도 기본 수수료와 입금 금액에 따른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저금 하는데 돈을 내야한다는 소리. 돈을 입금하고 출금하면서 돈이 걸리거나 돈을 보충해야 하거나 등등 여러가지 일로 기계를 돌보는데에도 노동력이 들어간다는 이유이다.  성향이 다른 여러 사람들이 함께 사용하는 기계들은 확실히 망가질 확률이 높기는 하다. 카드를 잃어버려도 당일 새 카드를 발급 받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당행이든 타행이든 송금에는 항상 수수료가 붙는다.  이곳의 은행들은 좋은 말로도 나쁜 말로도 잠들기 딱 좋은곳, 서두르는곳이 없다면 정말 완전 휴식에 잠길 수 있는곳이다.  심지어 이미 정말 오래 기다렸는데도 그 강제된 휴식의 달콤함에 이미 익숙진 나머지 내 번호가 좀 더 나중에 돌아왔으면, 좀 더 기다릴 수 있었으면 하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다.  은행에 갔는데 한동안 잊고 있었던 은행 푯말이 눈에 들어왔다. 해당 은행에서 가장 덜 붐비는 시간에 대한 정보였다. 원체 별로 붐비지 않는 지점이라 크게 의미가 있을까 싶은 정보였는데 정말 붐비는 지점에서도 저런 푯말은 사실 별 의미가 없다. 한마디로 복불복. 은행에 갔는데 사람이 좀 많고 시계를 보니 푯말에 표시된 시간이 아니라면 '아 내가 저 시간에 왔으면 사람이 적었겠구나' '내가 저 시간에 오지 않아서 사람이 많은것은 당연한거구나' 라고 생각하며 잠시 위안할 수 있는 용도의 푯말이라고 할 수 있다. 숫자뒤에 적인 Val 은 몇 '시' 를 가리키는 발란다 Valanda 의 약자이다. 15val. 이라고 적혀 있으면 15발이 아니라...오후 3시...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