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대카페 better sweet'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2.04 횡단보도와 커피 (2)
Coffee2016.12.04 00:45


어릴때 학교 가는 길에도 지하철에서 내려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도 어김없이 건너야했던 횡단보도들이 있다. 어릴적에는 대학 정문부터 지하철역까지 이어지는 도로로 데모 구경도 자주갔다. 최루탄 냄새가 집으로 돌아오는 골목까지 이어져 눈물 콧물을 다 쏟아내야 했다. 이 건물 아래의 시계집과 복사집은 여전했고 또 영원히 그 자리를 지킬것같은 분위기를 풍기지만 이층 전체를 차지하고 전망까지 확보하고 있는 이 카페는 잘 모르겠다. 오래전 누군가는 이 자리에 난 창문앞에 서서 대치중인 경찰과 학생들 구경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이 커피는 에스프레소치고는 양이 많았다. 내가 단지 습관에 얽매여 찾고있는 그 커피에 아주 근접하기도 했다.  커피를 마시는것이 정말 좋다. 다음에 올때엔 사라질지도 모를 카페라는 생각에 있는 동안 자주 와야겠단 생각이 들었다. 모든 영원하지 않은것들이 항상 유별난 하자를 품고있는것은 아니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와 물 3  (2) 2016.12.13
밤의커피  (3) 2016.12.10
Tequila  (4) 2016.12.08
횡단보도와 커피  (2) 2016.12.04
하나 그리고 둘  (2) 2016.11.17
오래된 블루베리잼  (1) 2016.11.15
커피와 초콜릿  (2) 2016.11.13
티타임  (2) 2016.11.11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