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에서 출산하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7.30 [리투아니아생활] 리투아니아의 출산 병원 (2)
Lithuania2015.07.30 02:55






<빌니우스 출산 병원>


'아이를 어디에서 낳을거야?'

출산을 앞둔 임산부라면 누구나 듣게 되는 질문이겠지만 리투아니아에서라면 그 질문에 대한 답은 꽤나 한정되어있다.

한국에서 산부인과 의사가 점점 줄어들고 출산 환경도 악화되고 있다고는하나 모르긴해도 출산 병원에 대한 선택권은 훨씬 폭넓을것이다.

300만여명의 인구가 사는 리투아니아에서, 인구 50만명 남짓의 미니 수도 빌니우스에서라면 어떨까.

국민 대다수가 한국의 보건소와 같은 국립 병원을 이용하는 이 곳, 빌니우스에서 무료로 출산을 할 수 있는 병원은 대략 3곳이다. 



출산을 1주일정도 앞두고 우리도 아이를 낳을 병원을 방문했다. 

방문이라고 해봤자 그냥 어디쯤인지 위치를 알아두려는것이지 출산전에 행정적으로 해야하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집에서 걸어서 15분정도, 빌니우스 중앙역 뒤편을 조용히 걷다보면 나오는 병원.

 사실 중앙역 뒷동네는 우범지역이라는 이미지가 강해서 평소에는 갈일이 거의 없는 동네인데 병원이 있는곳은 나무도 우거지고 

고요해서 살기 괜찮은 동네라는 느낌마저 들었다. 

9달동안 한달에 한번씩 정기검진을 받던 병원과 아이를 낳을 병원은 분리되어 있다.

진통이 시작되면 9달동안의 내 상태가 기록된 수첩과 출산 가방을 들고 출산이 가능한 세 병원중 한곳에 가면 되는것이다.

그래서 아이를 어디에서 낳겠냐는 물음에 대한 대답은 보통 이 세곳 

'티젠하우주 tyzenhauzų, 안타칼니오 Antakalnio, 산타리스(sh)키우 Santariškių.' 중 하나이다.

빌니우스를 큰 덩어리로 나눴을때 각각의 지역에서 접근이 용이한 거리에 위치한 병원들이다.



네이버에서 출산 관련 지식을 검색하다보면 자주 보이는 한국의 출산 관련 켜뮤니티나 카페처럼 리투아니아에도 육아관련 커뮤니티들이 있다.

구글 리투아니아에 '출산 병원' 키워드를 집어 넣으면 가장 빈번하게 나오는 질문은

'어떤 병원에서 낳는게 가장 좋아요?' 와 '출산에 드는 비용은 얼마인가요?'.

첫번째 질문은 내가 생각할때 우문이고, 두번째 질문도 참으로 이상한 질문이다.

왜냐하면 위에 언급한 병원들은 순수 출산에 관련된 비용은 청구하지 않는 공공기관이기 때문이다.

물론 서비스 좋은 개인 병원이나 값비싼 치료센터가 아닌 보건부 산하의 공짜 병원에서 아이를 낳으려는 엄마들이 

출산과 관련된 병원 시설이나 의료진의 실력, 산후 관리에 관해 의문을 가지는것은 당연한일이다.

특히나 아직까지 소비에트 연방 시절의 공산주의적 관습이나 사고방식들이 곳곳에 남아있을거라는 고정관념을 불식시키진 못한 공공기관이라면 말이다.



임신 기간동안 병원에서 제공하는 출산 교실에 참여했는데 임신중 음식 섭취나 신생아 예방 접종,신생아 돌보기와 관련된 다섯시간 남짓의 수업이었다.

소박하게 대여섯명의 임산부들이 의사와 옹기종기 앉아서 대화를 나누는식의 수업이었는데

마침 '어떤 병원을 추천하겠느냐'는 한 산모의 우문에 의사가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답한것이

'본인이 출산에 대해 긍정적인 자세를 가졌다면 어느 병원이라도 적합할것이다' 였다.

지나치게 상대적이고 극단적인 대답일지 모르지만 저와 같은 질문에 더이상 이상적인 대답은 할 수 없었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그도 그럴것이 같은 병원에 관한 사람들의 의견은 천차만별이고

각자의 기질과 성격,평소의 사고방식에 따라 똑같은 상황에서도 다르게 대처하고 기억하는 우리들이 아닌가.  



<빌니우스 출산의 집 Vilniaus gimdymo namai>


병원로고와 조각. 아무리 봐도 아이를 낳는 병원임을 보여준다.

직장을 가진 여성이라면 임신 기간동안의 진료비와 출산 비용은 따로 들지 않음에도

출산 비용을 묻는 질문은 마치 뇌물처럼 혹은 감사치레로 환자가 의사에게 돈을 주는 관습이 일부 남아있기때문이다.

이들 출산 병원의 급여체계를 알지는 못하지만 의료진의 급여 수준은 분명 사설 병원 의사의 그것과는 현저하게 다를것이다.

환자이기이전의 고객으로써 정해진 의료 서비스를 받고 많든 적든 정해진 비용을 지불하는 사설 병원이 아닌

나라의 예산으로 경영되는 병원이니 의료의 질을 높이려면 우선 고임금을 지불해야 하겠지만

한편으로는 환자 스스로가 의사에게 돈을 주지 않으면 제대로 일을 하지 않을거라 생각하는것도 구소련 시절의 사고방식이고 

그러한 사고방식이 의료진의 사고방식도 과거에 머물게끔하는 악순환을 일으키는것같다.

그래서 일부 불안한 산모들은 출산 전에 미리 병원에 방문에서 아이를 낳을 의사와 미리 합의를 해놓는 경우가 있다.

내 경우에는 그냥 출산 당일 병원에 방문해서 처음 보는 의사들과 간호원들 사이에서 아이를 낳았다.



사실 나의 출산 당일은 출산 예정일을 하루 넘긴 날로써 이날도 출산을 하지 않았더라면 담당 의사를 방문했어야 하는 날이었다.

새벽부터 진통이 시작되었고 너무 일찍 병원에 가지 말라는 조언을 상기시키며 '아 이 정도 진통은 내 생각보다 세지않은 진통이겠지' 생각하며 시간을 보내다

진통이 와서 출산을 할것 같으니 방문하지 않겠다고 진료시간에 맞춰 담당의사에게 전화해서 알렸다.

진통간격과 진통시간을 얘기하니 항상 무뚝뚝하고 엄격하던 의사는 빨리 병원에 가지 않고 뭐하고 있냐뭐

 뭐랄까 굉장히 걱정스럽고 상기된 목소리로 다그쳤다.   

그리고 만약에 아이를 낳는다면 내일 꼭 전화해서 다음 방문 날짜를 잡자고 친절하게 얘기했다.




사실 9개월간의 진료에서 우리의 대화 패텬은 항상 정해져있었다.

'컨디션은 어때요?' 

'좋아요. 불편한데도 없구요'

그럼 침대에 올라가서 배둘레를 쟤고 심장소리를 들려주고

다음번 소변검사나 피검사 용지를 주며 다음 진료 날짜를 잡는걸로 끝이 났다.

출산 직 후 담당의사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를 받고 한 달 반후에 방문하는걸로 약속을 했다.



출산 전 병원에 방문했을때 내가 알고 싶었던것은 단 하나. 많은 입구가 있을텐데 헤매지 않고 어떤 입구로 빨리 들어가야 할까였다.

그리고 일주일후에 택시를 타고 바로 이 입구에 도착, 10분의 시간이 흐른 후에 출산실에 들어섰다. 

출산까지 병원에서의 세시간 반의 시간, 9개월의 시간이 정말 휘리릭 하고 지나갔다고 느껴졌다.



자연분만후 보통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경우 3일정도 병원에 머물게 되고 퇴원을 시킨다.

원한다면 남편이 출산 과정에 참여 할 수 있다. 출산 전에 의대생들의 출산 과정 참여여부에 관해 묻고 서명하는 부분도 있다.

내 경우 남편이 처음부터 끝까지 곁에 함께 했다. 세시간 내내 진통이 오는 순간 손을 잡아 주었고 물을 주거나 땀을 닦아주며 

가끔 의료진과 농담도 나누는등 심리적으로 많은 도움이 되었다. 

한번은 리투아니아의 티비 프로에서 남편의 출산 과정 참여에 관한 찬반 토론이 있었던적이 있다.

산모 스스로가 남편의 참여를 원치 않는 경우 체질적으로 약하거나 피를 두려워하는 남편들이 원치 않는 경우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는 경우 등 여러가지 의견이 있었는데 글쎄, 개개인의 의견이 다를 수 있겠지만 나는 남편의 참여는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출산 후 남편과 아이와 함께 한 방에서 3일을 지냈다. 

거동이 불편하고 모든 새로운것에 적응하는것은 힘들었지만 뭔가 굉장히 오랜만에 휴식다운 휴식을 하고 있다고 느껴졌다.

어디에서 왔는지 알쏭달쏭한 눈빛으로 나를 쳐다보고 있는 아이. 우리를 쳐다보는 남편.

짧고도 긴 터널을 무사하게 지나왔다는 안도감에 행복했던 3일이었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