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iginal gravity'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12 Brooklyn East IPA (8)
Coffee2016.09.12 08:00



작은 빌니우스에서 얼마나 다양한 IPA 를 접할 수 있을지 사실 의문이지만 오히려 그렇기 때문에 있는것이라도 차근차근 다 마셔보자라는 생각을 할 수 있어서 좋다.  시험범위가 역사책 한권이었다가 일제강점기 부분으로 확 줄어들면 사실 범위가 줄어들어 기뻐할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얼마나 시험문제를 자세하게 낼까 버럭 겁이나는것도 사실이다.  을사조약만 알아도 될 것을 을사5적의 이름을 하나하나 외워야 하는 상황이 되는것이다.  술을 좋아하지도 맥주가 맛있다는 생각도 맥주 마시기에 별다른 애정도 없었던 나인데 뜬금없이 IPA 라는 이 쓴 맥주들을 좋아하고 말겠다는 생각에 이르자 그 한 모금 한 모금의 씁쓸함과 빛깔에 나만의 라벨을 부착하고 싶다는 욕구가 생긴다.  우선 집 앞 마트에 있는 두세 종류의 IPA와 페일 에일 종류를 전부 마셔봤는데 신기하게도 맥주를 한 모금 머금기 직전 목젖 아래까지 차오르던 습관적인 긴장감에서 어느정도 해방되었음을 느낀다.  혀끝으로 쇄도하는 단단한 거품 속 홉의 자취에 내가 생각했던것보다 짧은 시간에 적응이 된것 같아 놀라웠다. 맨 처음 마셨던 IPA 의 맛이 워낙에 강렬했고 녹슨 맥주캔을 입에 댄듯 저돌적이었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맥주를 마시면  함께 마시는 사람들과 보통 한 모금씩 나눠 마시기 마련인데 일부 사람들이 그냥 쓰기만 한 맥주라는 반응을 보여서 오히려 더 신이 난다.  여느 맥주들은 기본적인 맥주의 맛이고 IPA 들은 마치 어떤 음식의 맛을 가진 맥주라는 생각이 든다. 한마디로 인위적인 윤기와 찰기가 흐르는 시판 된장말고  꾸덕꾸덕하니 균열이 생긴 집된장 같다.  



 이 맥주는 우선 355ml 라서 마음에 들었고 라벨도 귀여웠다.  보드카 브랜드 stoli (stolichnaya) 로고의 폰트와 약간 유사해서 눈에 확 들어오기도 했다. 이  'B' 마크가 부착된 맥주가 마트에 두병 파는데 하나는 이스트 IPA 이고 다른 하나는 브라운 에일인데 개인적으로 이스트 IPA 가 나은것 같다.  그런데 이 맥주 회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맥주 종류가 어마어마 하다.  

http://brooklynbrewery.com/brooklyn-beers/perennial-brews#seasonals-link

유사한 틀안에서 형형색색 변주되는 아기자기한 라벨들이 마음에 든다.  같은듯하지만 저마다 개성있고 왠지 맥주의 맛을 반영하려 애쓴것 같아서 더 궁금해지는 맛이다. 예를들어 블랙 초콜릿 스타우트라고 적인 10%짜리 러시안 스타우트는 검정색 라벨인데 라트비아의 전통주 블랙 발잠 느낌이 난다.  맥주에 구애하는 방식은 의외로 다채로운것 같다.  어떤 이는 라벨을 모으고, 어떤 이들은 잔을 모으고, 코스터를 모은다.  우리나라 맥주들이 라벨도 좀 예쁘게 만들고 탄산수 좀 자제하고 묵직하게 만들면 좋을텐데  하긴 그런 맥주조차도 마셔본지 너무 오래되서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조차 나지 않지만. 




맥주의 맛은 나에게는 여전히 순간적이다.  마시는 그 순간에는 영원히 기억할것처럼 강렬하지만 그 맛을 입체적으로 기억하기 힘들다.  어떤 구체적인 맛으로 표현할 수 있고 항상 기억할 수 있는 맛의 맥주가 나에게도 생겼으면 좋겠다.  맥주 거품은 이왕이면 진중하고 단단했으면 좋겠다.  맥주가 쓰거나 부드럽거나의 첫 인상은 금빛 액체가 맥주 거품을 뚫고 흘러 나오는 순간에 결정되는것 같다.  거품이 많이 생기는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천천히 따르더라도 그 속도와 상관없이 두꺼운 띠를 형성하는 맥주들이 있다.  그런 찰진 거품을 뚫고 나오는 맥주들은 빛깔이 아주 진하더라도 상대적으로 부드러운 맛으로 다가온다. 이 맥주는 알콜 도수가 6.9도 씩이나 됐지만 그렇게 쓰진 않았고 라벨에 카라멜 맥아가 들어있다고 써있는것에 혹해서 그 맛을 느껴보려 애쓰면서 마신 이유에서인지 약간의 달콤함이 느껴지기도 했고 보리 맥아 뿐만아니라 밀 맥아도 들어있어서 비교적 마시기 편했다.   1.5편의 영화를 보는내내 천천히 마셔서 다행히 취기도 올라오지 않았다. 그리고 이 맥주를 마시는 중간중간 달디단 벤앤제리스 아이스크림도 퍼 먹어서 중화된것도 같다.  아주 톡쏘는 밝은 계열의 맥주면 모를까 맥주에는 짠 음식보다는 오히려 단 안주가 더 어울리는것도 같다.  공식 홈페이지의 맥주 설명에는 타이, 인도, 말레이시아, 사천, 멕시코 음식같은 매운 음식과 잘 어울린다고 쓰여져 있다.  들어가는 홉의 종류도 6가지나 된다.  많은 맥주에서 cascade 라는 홉이 자주 쓰이는것 같다.  홉의 종류에 따른 맛의 차이를 설명할 수 있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궁금해진다. 


 

(출처_http://brooklynbrewery.com)


오늘 알게 된 용어. 오리지널 그래비티(Original Gravity).  Plato 라는 단위로 구분되고 맥주에서의 맥아의 비중. 맥즙의 정도를 가리키는 지수이다.  이 맥주의 오리지널 그래비티가 15.4이고 위의 10도짜리 러시안 스타우트가 24.5plato 였고 이 브룩클린 양조장에서 가장 알코올 도수가 높은 맥주의 오리지널 그래비티가 29plato 라고 나온다.  그렇다고해서 알콜 도수에 이 지수가 항상 비례하는것은 아닌것 같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타임  (2) 2016.11.11
커피와 물 2  (1) 2016.10.02
리투아니아 맥주 Bocmano usai_American IPA  (3) 2016.09.21
Brooklyn East IPA  (8) 2016.09.12
커피와 설탕  (4) 2016.08.28
IPA (India Pale Ale)  (3) 2016.08.23
레몬타르트, 타협의 정점  (3) 2016.08.19
커피와 물  (2) 2016.06.11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