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2016.10.19 08:00




(Vilnius_2016)



타운홀에서 쭈욱 내려와서 대성당까지 가는 길목에 기념품 가게가 많다. 여름에도 가을에도 겨울에도 이곳에서 파는 물건들에는 별 차이가 없다.  바뀌는것이 있다면 아마 노점상 주인들의 옷차림뿐일것이다. 새로운것을 발견할 여지가 별로 없음에도 지나칠때마다 습관적으로 들여다보게 되는 그 풍경에는 새 주인을 기다리는 자들의 쓸쓸한 뒷모습이 있다. Dont look back 은 아주 오래 전 밥딜런의 콘서트 기간에 만들어진 다큐멘터리 영화의 제목인데 옛 사진을 보다 보니 요새 화두가 된 그의 얼굴이 겹쳐 그냥 제목으로 붙여보았다. 저들중에 누구 하나 갑자기 홱 돌아보면 조금 무서울것도 같다. 특히 파란 성모 마리아.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47_꽃과 컨테이너  (0) 2017.07.20
Vilnius 46_모두의 하늘, 나의 하늘  (1) 2017.07.02
Vilnius 45_Stairway to  (2) 2017.04.12
Vilnius 44_Dont look back  (4) 2016.10.19
Vilnius 43_구시가지 타운홀 근처에서  (2) 2016.10.16
Vilnius 42_예쁜모자  (2) 2016.10.05
Vilnius 41_굴뚝과 크레인  (3) 2016.10.03
Vilnius 40_가을  (8) 2016.09.23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