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fe2018.06.11 07:11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끓이는 커피를 오후가 다 되어서야 끝내는 습관.  커피양이 많아서일까 싶어 작은 잔에도 끓여보았지만 여전히 커피는 오후까지 남았다. 움직임이 많은 집에서의 패턴 때문이겠지 생각했지만 혼자서 카페를 가더라도 카페를 떠나기 직전에야 반이나 남은 차디찬 커피를 들이킨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온갖 방법으로 온갖 커피를 끓여봐도 커피는 항상 남는다. 나는 그냥 커피를 금새 다 마셔버리고 싶지 않은 것이다. 커피 한 모금이 지척에 있다는 사실이 주는 거대한 위안. 매일 아침의 진부한 나를 여지없이 깨우러 오는 이에 저녁까지 엉겨붙어 떨어지고 싶지 않은 마음.  그나마 에스프레소나 에스프레소 마끼아또 같은 커피들은 양이 원체 적으니 한 번에 다 마실 수 있지만 그것도 거의 다 식고 난 후이다. 숟가락 끄트머리에 미열이 감지되고 커피 향이 거의 다 달아날 딱 그 즈음이다.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별한 카페  (2) 2018.09.07
토닉 에스프레소  (5) 2018.07.27
Pilies kepyklėlė_지난 겨울  (0) 2018.07.17
Vilnius cafe_Brew  (0) 2018.06.11
빌니우스 카페_ELSKA coffee  (5) 2018.02.07
빌니우스 카페_Caffe italala  (4) 2018.02.03
빌니우스 카페_Bulkinė  (4) 2017.12.08
베를린 카페 09_Zucker baby  (5) 2017.12.04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