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영원한 휴가,

"I am a certain kind of tourist. A tourist that's on a permanent vacation."


멋진 영화들은 어떤 장면에서 멈춤 버튼을 누르든 전부 명장면이지. 아주 오래전 이 영화의 첫 장면을 보고 이 영화가 정말 정말 내 마음에 들기를 바랬었다. 텅 빈 거리의 삐딱한 정적과 밤새도록 이곳저곳을 떠돌다 아침이 되어 겨우 잠들어가는 중의 퀴퀴함이 화면을 뚫고 전해졌으니 그것은 당시의 나에겐 굉장히 신선한 것이었어서 오그라듬은 오히려 아방가르드하게 보일 뿐이었고 값싼 철학을 롱테이크로 읊는 게으름뱅이의 배회는 저렇게 살아도 살아지는 삶에 대한 은근한 공감과 안도를 불러일으켰다. 삶은 정말 이렇게도 살아지고 저렇게도 살아지는 놈일 뿐인 것이다. 인간에게 더 이상의 오글거림을 포기하고 세상에 대항하여 자신의 모든 행동을 계면쩍어 하기 시작하는 순간이 오는것이라면 그 시기는 아예 늦거나 영원히 오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다. 수년간의 독백들이 쌓이고 쌓여 필요 이상으로 축적된 낙서의 숫자를 보며 이들 중 어떤 것들은 좀 옮기고 덜어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좋아하는 어떤 영화 한 편을 회상해보았다.  


'Dail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옛날 달력 한 장.  (2) 2022.02.28
비 내린 다음.  (3) 2022.02.26
돌고 돌아 집으로  (3) 2022.02.17
영원한 휴가,  (2) 2022.02.14
토마토 모리스  (4) 2022.02.12
1월의 핫초콜릿  (0) 2022.01.10
2021 년의 햇살  (2) 2022.01.01
서점  (2) 2021.11.12
  • hounyeh@gmail.com 2022.03.09 07:07

    뭔가 더 적극적인 공감의 표현을 하고픈데 이미 쑥쓰러워져 버리는 것이 아쉽지만 너의 글은 내 속에 겨우겨우 매달려 있는 마지막 불씨에 간질간질 바람을 불어넣어 주는 것만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