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rlin'에 해당되는 글 27건

  1. 2019.05.09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 2019.03.23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3. 2018.09.28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4. 2018.07.1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5. 2018.05.31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Berlin2019.05.09 06:00

이렇게나 뻔하게 모습을 드러내 놓고 있는데 숨겨져 있다는 표현이 우습지만 어쨌든 이렇게 건물 사이로 모습을 드러낸 돔을 보면 이미 어두워진 어떤 저녁 극적으로 내 눈 앞에 나타났던 피렌체의 두오모가 중첩된다. 피렌체에서는 냉정과 열정사이에서 준세이가 드나들던 화방을 찾겠다고 두오모에서 뻗어 나오는 숱한 거리들을 상점 하나하나를 확인하며 걷고 또 걸었다. 드레스덴이 한때 북방의 피렌체라고 불렸다고 하는데 세계대전의 피해가 컸었던 것인지 짧은 시간 머물렀었기 때문인지 고색창연한 바로크 도시의 느낌은 그다지 받지 못했다. 휴일의 드레스덴은 오히려 조금 요양 도시 같은 느낌이었다. 세상의 그 어떤 똑똑한 건축 자재도 도시의 영혼까지 복원시킬 수는 없는 법이다. 그래도 이 위치에 서서 피렌체를 떠올렸던 것만으로도 약간의 바로크에 설득당한 느낌이 들었다.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Berlin2019.03.23 07:00


여길 뭐라고 불렀지. 격주로 열리는 축제 같았는데. 타이 파크였나. 한 마디로 넓은 공원에서 동남아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날. 장사꾼들도 그냥 손수 챙겨 온 돗자리를 펴고 낚시 의자 위에 앉아서 휴대용 가스레인지를 놓고 음식을 만든다. 저 볶음 국수는 인도여행 내내 먹었던 초우민과 거의 흡사했다. 인도에 다시 가면 먹고 싶은 것은 커리도 아니고 어둑어둑해진 뒤에도 그냥 골목 귀탱이에 곤로 하나만 놓고 만들고 있던 초우민 왈라(?)의 초우민. 베를린에서는 우리 차례가 되자 한 그릇 정도의 분량이 충분히 있었음에도 갑자기 새 면을 추가로 넣고 볶기 시작했다. 그래서 조금 더 기다렸었고 그래서 좀 더 맛있었겠지. 저 공원에서 한참을 널부러져 있었다.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Berlin2018.09.28 07:00

 Berlin_2017


왠지 시작조차 하지 못하고 끝날 것만 같지.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Berlin2018.07.18 07:00


Berlin_2017


비어있지만 적절하게 느껴지는 알력, 쉬지않고 휘발하는 숨소리. 저마다 문닫은 일요일 오후의 베를린에도 어떤 여지는 있다. 각기 다른 결핍을 채우려 온 종일 드나들었던 이들의 호흡과 단어들이 눈 앞에 줄을 서던 순간.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7_잠시 드레스덴에서 04_숨겨진 돔  (3) 2019.05.09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Berlin2018.05.31 07:00


Berlin_2017


베를린 주간이 오늘로 끝났다. 작년의 오늘 저녁에 베를린에서 빌니우스로 돌아옴. 무수했던 커피 향기가. 케밥집의 매콤했던 절인 고추가. 거리거리 소복히 쌓여있던 꽃가루들이 눈 앞에 떠오르는것. 때로는 향기로 맛으로 그리고 어떤 질감으로 말이다.  한 번 정도는 사 먹어 볼 수도 있었을텐데 기어이 사 먹지 않고 온 베를린의 딸기. 항상 잠겨 있었던 것도 같고. 쓰여진 문자만 봐서는 얼핏 무슨 맥주 파는 곳 같은 느낌을 다분히 주지만 빼도 박을 수도 없는 명백한 딸기이다.  요새 딸기철이라 빌니우스에도 딸기 스탠드가 많다. 보통 천막 아래 가판대 위에 판매 허가증을 놓고 오로지 딸기만 1킬로 혹은 반킬로씩 저울질해서 한정된 양을 파는데 하루종일 냉장 시설없이 땡볕에 서있는거라 저녁때는 거의 떨이로 판다. 빌니우스에도 베를린처럼 저런 딸기부스가 생긴다면 참 좋겠다. 






'Berli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lin 26_베를린 초우민  (1) 2019.03.23
Berlin 25_어떤 여행은  (2) 2018.09.28
Berlin 24_일요일의 베를린  (0) 2018.07.18
Berlin 23_베를린 주간  (1) 2018.05.31
Berlin 22_공연장 한 켠에  (3) 2018.01.22
Berlin 21_노이쾰른의 오후  (1) 2018.01.20
Berlin 20_한 조각의 건물  (2) 2018.01.19
Berlin 19_서로 다르게 같은 시간 속에  (1) 2018.01.18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