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ssia'에 해당되는 글 11건

  1. 2021.03.16 Russia 11_네바강
  2. 2021.03.15 Russia 10_한 페이지의 시간
  3. 2020.05.04 Russia 09_3시 25분
  4. 2020.05.03 Russia 08_회색 광장 (4)
  5. 2016.11.19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Russia2021. 3. 16. 08:00

Russia 11_2006

내가 기억조차 하지 못하는 시절의 어떤 인상과 풍경들이 지금의 내 속에 얼마만큼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항상 생각한다. 그것들이 오히려 남은 내 삶에 무한한 영향을 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서 현재의 내가 의식적으로 부단히 기록하고 선별적으로 의미를 부여하며 간직하려하는 것들보다 내가 마감할 인생에선 궁극적으로는 더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것은 아닐지. 꽁꽁 얼어붙은 네바강 위의 이들을 마주쳤던 순간이 아마 그런 생각들의 출발점이었을 거다.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ssia 11_네바강  (0) 2021.03.16
Russia 10_한 페이지의 시간  (0) 2021.03.15
Russia 09_3시 25분  (0) 2020.05.04
Russia 08_회색 광장  (4) 2020.05.03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2016.11.19
Russia 06_엽서 속 바실리 성당  (2) 2016.05.27
Russia 05_오래전 러시아 여행 회상하며 보낸 소포  (10) 2016.05.21
Russia 04_지금은 근무중 2  (1) 2016.05.2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Russia2021. 3. 15. 08:00

 

Russia 2006

 

러시아를 여행하면서 거주 등록을 해야했던 순간은 번거로웠지만 저 스탬프를 문제없이 받았을 때에는 왠지 대단한 일을 한 것 마냥 보람을 느꼈다. 그리고 이제는 러시아에 갈 때 비자도 필요 없거니와 거주 등록 따위는 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그래도 덕분에 내가 15년 전 이번 주에 뻬쩨르부르그에 있었다는 기록은 오래 된 여권 한 페이지에 오롯이 남았다. 오늘 달력 속 날짜와 눈이 마주치자 어떤 숫자들이 그저 생각이 났다.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ssia 11_네바강  (0) 2021.03.16
Russia 10_한 페이지의 시간  (0) 2021.03.15
Russia 09_3시 25분  (0) 2020.05.04
Russia 08_회색 광장  (4) 2020.05.03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2016.11.19
Russia 06_엽서 속 바실리 성당  (2) 2016.05.27
Russia 05_오래전 러시아 여행 회상하며 보낸 소포  (10) 2016.05.21
Russia 04_지금은 근무중 2  (1) 2016.05.2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Russia2020. 5. 4. 06:00

 2006_뻬쩨르부르그

 

어떤 여행은 누군가를 추억하게 하고 누군가는 또 어떤 여행을 추억하게 한다. 아직은 그래도 많은 것이 여전하여 그 추억이 덜 먹먹하고 더 수월한 것인지도 모른다. 그러니 시간이 지나면 변하고 잊혀지고 사라질 모든 타자와 함께 나 조차도 포함해서 미리 아낌없이 추억하는 것이다.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ssia 11_네바강  (0) 2021.03.16
Russia 10_한 페이지의 시간  (0) 2021.03.15
Russia 09_3시 25분  (0) 2020.05.04
Russia 08_회색 광장  (4) 2020.05.03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2016.11.19
Russia 06_엽서 속 바실리 성당  (2) 2016.05.27
Russia 05_오래전 러시아 여행 회상하며 보낸 소포  (10) 2016.05.21
Russia 04_지금은 근무중 2  (1) 2016.05.2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Russia2020. 5. 3. 06:00

2006_모스크바

나는 가장 이상적인 회색을 붉은 광장에서 뒷걸음질치며 모스크바의 한 귀퉁이에서 만났다. 3월의 모스크바는 세상의 모든 회색이 숨어든 공간이었다. 아니 그들은 너무나 당당히 점거했다. 오색의 바실리 성당도 크렘린도 민낯이 되었다. 뭘 봐야 좋을지 몰랐던 나에게 회색의 모스크바는 한없는 소속감을 주었다. 저 구름은 내 마음 속에서 여전히 움직이고 있다. 아주 잠시 태양이 모습을 드러냈을때조차 회색은 그를 품어주지 않았다.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ssia 11_네바강  (0) 2021.03.16
Russia 10_한 페이지의 시간  (0) 2021.03.15
Russia 09_3시 25분  (0) 2020.05.04
Russia 08_회색 광장  (4) 2020.05.03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2016.11.19
Russia 06_엽서 속 바실리 성당  (2) 2016.05.27
Russia 05_오래전 러시아 여행 회상하며 보낸 소포  (10) 2016.05.21
Russia 04_지금은 근무중 2  (1) 2016.05.21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적인 회색이란 표현이 딱 들어와닿는군요. 전 화려하고 선명한 색을 좋아해서 알록달록이 더 좋긴 한데 ㅋ 이상적 회색=음습하고 춥다.. 로 자동연상 중 ㅎㅎ

    2020.05.03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러시아 특유의 삭막함이 잘 드러나는 색감인 것 같아요. 언제나 러시아는 채도를 30%쯤 뺀 나라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 특유의 날씨나 거리 모습에서도 나타나는 것 같네요 ㅋㅋ 물론 윗 선생님 말씀처럼 화려하고 알록달록한 러시아도 있지만요!

    2020.05.04 05: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보니 회색으로 배경을 먼저 그린다음 나무도 태양도 그려넣은듯한 뭔가 그런느낌이네요 ㅋ회색의 아우라에서 도무지 벗어날수가없는 ㅋ

      2020.05.06 03:26 신고 [ ADDR : EDIT/ DEL ]

Russia2016. 11. 19. 14:07



부산역에서 내려서 남포동까지 걸어가는길에 뻬쩨르부르그라는 이름의 러시아 어학원이 있었다. 어학원 간판이라고 하기엔 너무 예뻐서 찍으려고 했지만 짐도 있고 비가 너무 내려 사진을 찍을 수  없어 아쉬웠는데 남포동 근처에 다와서 횡당보도 건너편에 또 다른 뻬쩨르부르그가 보였다.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옷 남포동 쪽에 이런곳이! 담에 부산 가면 찾아봐야겠어요

    2016.11.26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