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ssia2020. 5. 3. 06:00

2006_모스크바

나는 가장 이상적인 회색을 붉은 광장에서 뒷걸음질치며 모스크바의 한 귀퉁이에서 만났다. 3월의 모스크바는 세상의 모든 회색이 숨어든 공간이었다. 아니 그들은 너무나 당당히 점거했다. 오색의 바실리 성당도 크렘린도 민낯이 되었다. 뭘 봐야 좋을지 몰랐던 나에게 회색의 모스크바는 한없는 소속감을 주었다. 저 구름은 내 마음 속에서 여전히 움직이고 있다. 아주 잠시 태양이 모습을 드러냈을때조차 회색은 그를 품어주지 않았다. 

'Russia' 카테고리의 다른 글

Russia 09_3시 25분  (0) 2020.05.04
Russia 08_회색 광장  (4) 2020.05.03
Russia 07_부산의 뻬쩨르부르그  (2) 2016.11.19
Russia 06_엽서 속 바실리 성당  (2) 2016.05.27
Russia 05_오래전 러시아 여행 회상하며 보낸 소포  (10) 2016.05.21
Russia 04_지금은 근무중 2  (1) 2016.05.21
Russia 03_모스크바의 회색  (3) 2016.05.06
Russia 02_10년전 3월_2  (2) 2016.04.19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상적인 회색이란 표현이 딱 들어와닿는군요. 전 화려하고 선명한 색을 좋아해서 알록달록이 더 좋긴 한데 ㅋ 이상적 회색=음습하고 춥다.. 로 자동연상 중 ㅎㅎ

    2020.05.03 2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러시아 특유의 삭막함이 잘 드러나는 색감인 것 같아요. 언제나 러시아는 채도를 30%쯤 뺀 나라라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 특유의 날씨나 거리 모습에서도 나타나는 것 같네요 ㅋㅋ 물론 윗 선생님 말씀처럼 화려하고 알록달록한 러시아도 있지만요!

    2020.05.04 05: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고보니 회색으로 배경을 먼저 그린다음 나무도 태양도 그려넣은듯한 뭔가 그런느낌이네요 ㅋ회색의 아우라에서 도무지 벗어날수가없는 ㅋ

      2020.05.06 03: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