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에 해당되는 글 112건

  1. 2019.08.06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2. 2019.08.05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3. 2019.07.23 Vilnius 103 (1)
  4. 2019.07.22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5. 2019.07.21 Vilnius 101
Vilnius Chronicle2019.08.06 06:00


지난 달 리투아니아에는 새로운 대통령이 취임했다. 얼마 전의 대성당 광장은 사열한 군인들로 가득했다. 우리나라로 치면 합동참모의장(?)의 취임식이 있었다. 멀리서도 합참의장과 악수하는 키 큰 대통령이 보였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가장 눈에 들어온 것은 대성당 광장의 바로 이 위치에 새로 생겨난 이 벤치들이었다. 요새 빌니우스시가 빌니우스 곳곳에 관광지가 아닌 일반 동네 공터에도 속속들이 설치하고 있는 나무 벤치. 재미있는 사실은 이 벤치들 중 일부는 500 유로에서 1000 유로 정도 내면 1년, 1000 유로에서 5000 유로를 내면 10년, 5000 유로 이상을 내면 50년 가까이 임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돈을 내고 도시의 벤치를 임대한다는 것은 그러니 일종의 기념 벤치 사업 같은 것으로 일정 심사와 절차를 거쳐서 특정 인물의 이름을 새긴 다거나 기념하고 싶은 내용을 적어 넣을 수 있는 벤치를 만드는 것이다. 내가 가장 처음 보게 될 기념 벤치는 어떤 장소의 누구를 무엇을 위한 벤치가 될지 궁금해지면서도 이미 나의 특정 기억이 녹아있는 어떤 벤치는 최대한 오래도록 자유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0)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8.05 23:35


여행객들의 잡담소리, 노천 테이블 위의 접시에 내리 꽂히는 맛있는 칼질 소리, 거리의 연주자들이 만들어내는 필리에스(Pilies) 거리 특유의 북적거림에서 갑작스런 음소거를 경험하고 싶을때 가장 먼저 숨어들 수 있는 베르나르디누 Bernardinu 거리. 셰익스피어가 머물거나 했던 역사는 절대 없지만 어쨌든 그의 이름을 달고 있는 호텔과 여러 조각 작품들이 숨겨져 있는 꽤나 정겨운 마당들로 이루어진 꼬불꼬불 재미있는 거리이다. 그리고 이 거리의 초입을 지키고 있는 이들은 다름아닌 도자기 차 주전자들. 이미 오래 전에 와인샵이 되었지만 실제로도 저 가게는 향긋한 차와 커피를 덜어파는 매우 아기자기했던 장소였다. 이런 아늑하고 달콤한 곳이라면 일년 내내 하루 종일 눈이 내리는 겨울이어야만 할 것 같았던 곳, 벽이 품고 있는 주전자들의 마법에 홀려 들어가서 이 차 상자 저 차 상자를 열어보며 향을 맡고서 차를 사오곤 했던 추억이 있다. 그 행복한 행위를 가능하게 했던 구시가 세 곳의 차가게는 아쉽게도 지금 현재 모두 문을 닫았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이들 사려깊은 주전자들만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가게 문을 빼고 주전자가 놓여있는 벽을 온전히 다 담으려고 뒷걸음질을 치고 있는 순간 야채며 과일을 가득 담은 바구니를 든 러시아 할머니가 너무나 헉헉 대시며 테이블 앞 의자에 앉으셨다. 날은 몹시 무더웠고 두 손바닥을 양쪽 허벅지 위에 얹으신채 숨을 고르다 겨우 손수건을 꺼내어 땀을 닦으시는데 사진을 찍었다가는 뭔가 지금까지 여행지에서 숱하게 들어 온 각국 할머니들의 힐난 중 가장 매서운 소리를 들을 것 같아 할머니만 쏙 빼고 요리조리. 하지만 결국 한 숨 돌리시고 살만해지신 할머니로부터 '주전자는 찍어서 뭐하려고 그래 참' 하는 사진 찍으면서 들을 수 있는 가장 전형적인 멘트 1위를 듣고야 말았다. 

 내가 처음 봤을때보다 훨씬 이전부터 존재했을 이들인데 성한 모습으로 오래도록 남아있는게 참 신기하기도 하고. 빌니우스에 아이들 상대 도자기 공방도 참 많은데 가서 내 주전자와 내 찻 잔, 무엇보다도 나의 에스프레소 잔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도 이곳을 지날때마다 항상 한다. 저런 멋진 그림은 그려넣을 수 없겠지만 언젠가 그럴 날이 오겠지. 

주전자들과 작별하고 뒤돌아서서 여전히 앉아 계신 할머니 사진 한 장 찰칵.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0)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7.23 06:00


7월 날씨가 좋지 않아 실제 열기구가 거의 안 떴어서 여름 하늘이 평온했는데 곱고 가벼운 한지 빛깔에 뭔가 양초를 피워서 날려 보내고픈 느낌을 주며 좁은 거리에 사뿐히 내려 앉은 열기구들. 근데 자세히 들여다보다가 바구니에 타고 있는 인형들과 눈이 마주치자 좀 오싹했다. 정말 착지 중인 것도 같다. 광고 문구로 가득한 열기구들만 보다가 알롤달록한 색상의 이들을 보고 있자니 구시가에서도 단연 오밀조밀한 이 거리가 상대적으로 더 아늑해 보인다. 가끔 들어서곤 했던 카페는 이름을 바꿨고 작은 동상들을 숨기고 있던 마당들은 더이상 비밀 장소이길 거부하고 문 앞에 동상 팻말을 걸어놓았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0)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7.22 06:00


투어리스트 인포가 위치한 빌니우스 타운홀은 무료 개방이다. 연중 전시회가 열리고 이층에 올라가면 오케스트라의 공연 연습 소리를 종종 들을 수 있다. 빌니우스 프리 투어가 시작되는 지점이기도해서 계단 근처에는 항상 뭔가 서먹한 분위기의 젊은 광광객들이 모여있다. 이탈리아를 여행하면서 내가 가장 좋았던 것은 팔라쪼 앞이든 성당 앞이든 크게 경사진 너른 광장이 많아서 거의 눕다시피한 자세로 앉아서 사람을 구경하는 것이었다. 빌니우스에 그런 식으로 널찍하고 개방적인 장소는 없지만 구청사의 계단에 앉아 그 비슷한 기분을 느끼곤 했다. 몇 해 사이에 구청사의 풍경에 추가된 것이 있다면 여러 지점에서 타고 내릴 수 있는 붉은색 이층관광버스이다. 차라리 좀 작은 버스로 만들었으면 나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거의 비어있는 경우가 많지만 아직까지는 부지런히 운행중이다. 구청사를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비를 피하러 들어갔다가 전시도 보고 음악도 듣고 사람도 구경하게 되는 곳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0)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7.21 06:00


아주 어렴풋하지만 자주 보는 장면이니 사실 정말 거의 안 보여도 나로서는 그냥 다 보인다고 생각되어지는. 이 정도 위치가 빌니우스로 여행을 오는 사람이라면 보통 들르는 세 장소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맨 앞의 대성당 종탑과 대성당. 대성당 지붕 위로 굴뚝처럼 솟아 있는 벽돌색 게디미나스 성과 그로부터 오른쪽으로 펼쳐진 숲 속 가운데에 하얀 세 개의 십자가가 세워져 있다. 여기저기 전부 관광객이라 걷다보면 그냥 나도 관광객모드가 된다. 음악 소리는 기본이지만 그 음악 소리를 뚫고 나오는 것이 노천 식당의 칼질하는 소리. 냉장고에 맥주병 채워 넣는 소리이다. 그리고 뭔가 냉동 감자, 야채, 생선볼 같은 것 튀긴 냄새도 자주나는 것 같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Vilnius 97_어떤 성당  (1) 2019.07.03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