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Chronicle'에 해당되는 글 134건

  1. 2020.09.15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2. 2020.09.09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3. 2020.09.08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4. 2020.09.07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5. 2020.09.06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Vilnius Chronicle2020. 9. 15. 06:00

Vilnius 2020

 

헤집고 또 헤집고 들어가도 끝이 없는 곳. 전부 다 똑같아 보이는 와중에 항상 다른 뭔가를 숨기고 있는 곳. 그곳에 꼭 뭔가가 있지 않아도 되는 곳. 깊숙이 들어가서 몸을 비틀어 되돌아봤을 때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곳. 너와 함께 헤매는 모든 곳.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0) 2020.09.15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Vilnius Chronicle2020. 9. 9. 06:00

Vilnius 2020

저 쿠폴이 얹어진 건물에는 내가 좋아했던 빵집과 베트남 식당이 있었는데 코로나 봉쇄가 풀리고도 결국 문을 열지 않았다. 먼 발치에서 저 양파돔을 보며 이제는 없는 나폴레옹 케익과 쌀국수 국물을 잠시 떠올렸다. 이곳은 버스터미널 근처의 언덕인데 얼마전에 놀이터가 생겨서 역에 마중나갈일 있으면 잠시 들른다. 그래서 올때마다 항상 같은 느낌이 든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0) 2020.09.15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코로나가 정말 많은 것을 앗아가버렸어요 좋아하셨던 빵집과 베트남 식당이 결국 문 안 열었다는 저 문장에 저도 슬퍼집니다 ㅠㅠ

    2020.09.10 17:09 [ ADDR : EDIT/ DEL : REPLY ]

Vilnius Chronicle2020. 9. 8. 06:00

 

Vilnius 2020

 

 녹슬지 않은 자물쇠로 잠겨 있어서 덜 쓸쓸했고 한편으로는 덜 신비로웠던 우거진 창고. 보통 저런 문을 열면 집집마다에 할당 된 작은 창고들이 깊숙한 미로를 통해 쭉 이어져 있다. 지금 집으로 이사를 와서 전 주인의 오래 된 물건들로 가득찬 창고를 기침을 해가며 열심히 치우고나니 정작 그 창고는 다른집 창고였다. 결국 진짜 우리집 창고를 다시 찾아내어 창고가 두개가 되어버렸다. 한 평이 될까말까한 작은 공간이다. 그곳은 자르고 남은 목재, 지인들이 버리려다 준 가구등등으로 현재 빼곡히 들어차있다. 계속 세대가 바뀌고 젊은 사람들에게 임대하는 주택들이 많아지니 많은 창고들이 주인없는채로 버려진다. 심지어 예전에는 딱히 자물쇠를 채우거나 하지도 않아서 집 없는 사람들이 와서 살기도 했단다. 왠지 저 문을 열고 들어가면 아직도 고르바초프가 대통령인지 알고 있는 사람이 살고 있을 것만 같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0) 2020.09.15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전 언제나 저런 창고 = 오래된 시체... 이런 자유연상을 하게 돼요 추리소설을 넘 많이 읽었나봐요 ㅎㅎ

    2020.09.10 17:10 [ ADDR : EDIT/ DEL : REPLY ]

Vilnius Chronicle2020. 9. 7. 06:00

 

Vilnius 2020

 

 

이 횡단보도는 건너편 현대 미술관에서 진행중인 리투아니아의 오페라 관련 전시회를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 횡단보도를 보자마자 불현듯 브랑누아 광고에서 류시원이 춤을 추던게 생각이 났는데 막상 떠올리고 보니 건반이 등장한게 맞나 싶었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8_동네 한 바퀴  (0) 2020.09.15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헉 그 광고 뭔지 가물가물 떠오른 거 1차쇼크, 브랑누아가 뭔지 탁 깨달은 게 2차 쇼크 ㅋ

    2020.09.10 17:11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그 광고이후로 계속 옛날광고들이 떠오르는데 옴파로스 광고음악이 입에 붙어서 떨어지질않네요 ㅋ

      2020.09.11 17:54 신고 [ ADDR : EDIT/ DEL ]

Vilnius Chronicle2020. 9. 6. 06:00

 

Vilnius 2020

 

골목 골목을 헤치고 마당안으로 들어서면 생각지도 못한 나무들을 만나게 된다. 보통 지붕너머로 볼록하게 솟아 꽃들이 종처럼 매달린 밤나무가 그렇고 누구집 차고 옆 구석에 무심하게 서있는 라일락이 그렇다. 이 자작나무도 그랬다. 꽤나 컸고 한그루뿐이였고 유난히 하얬다. 제목에 비료자가 들어가는 러시아 노래가 있었는데 정말 찾아내서 다시 듣고 싶다. 예전에 러시아어 선생님이 학생들에게 러시아어 이름을 짓게 했을때 어떤 나이 지긋한 아저씨는 스스로를 비료자라 불렀다. 횡단 열차 속에서 휙휙 스쳐지나가는 수천 그루의 자작나무를 봤겠지만 오히려 사방의 눈과 함께여서 였는지 생각보다 감흥이 없었다. 모처럼 맑았던 날 어느집 마당에서 만난 자작나무는 또 좀 달랐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27_없어진 가게들  (1) 2020.09.09
Vilnius 126_누구네 창고  (2) 2020.09.08
Vilnius 125_어떤 횡단보도  (2) 2020.09.07
Vilnius 124_동네 자작나무  (2) 2020.09.06
Vilnius 123_9월의 그림자는  (0) 2020.09.05
Vilnius 121_마음의 우산  (1) 2020.08.18
Vilnius 120_빵집 마당  (1) 2020.08.17
Vilnius 119_골목의 끝  (0) 2020.08.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ontamer

    자작나무 좋아요. 뻬쩨르 공항에 내려서 택시든 픽업 카든 하여튼 차 타고 공항 빠져나와 시내로 가는 길에 자작나무 모여있는 곳이 있는데 그거 보면 아 다시 뻬쩨르 왔구나 하는 맘이 들어요

    2020.09.10 17:1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