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in2020. 4. 19. 06:00

 

 

 

 
3년간 세상을 떠돌다 작년에 나에게로 굴러들어 온 독일의 2유로 동전. 빌니우스에서 독일 동전을 의외로 자주 보는데 그들과 사뭇 다른 이것은 드레스덴의 츠빙거 궁전이 새겨진 독일의 기념주화이다. 그러니 이것이 나에게 온 것은 아주 흔치 않은 여정이었을 거라 생각한다. 지난여름 현금만 받는 딸기 천막에서 몇 번을 쓸뻔하다가 딸기를 포기하며 간신히 간직했다. 이 동전이 속세에서의 여행을 마치려면 계속 쓰지 않고 나와 함께 재가 되는 것이 맞지만 난 언젠가 다시 드레스덴에 가서 이 동전을 쓸 즐거운 계획을 세웠다. 아니면 엘베강에 방생을 하고 와야 할까?

 

드레스덴은 도스토예프스키가 부인 안나와 함께 수년간 머물면서 아이를 낳고 소설 악령을 탄생시킨 도시이다. 드레스덴으로 가는 도중 빌니우스에도 머물렀으니 150년 전 그가 빚쟁이들로부터 도망치듯 시작한 여행의 족적이 내가 지금 걷는 이 거리 어딘가에 남았을 거란 생각만으로도 기분이 묘해진다. 

 

그는 츠빙거 궁전에 놓인 라파엘로의 시스티나의 마돈나를 사랑했다. 악령에도 기억이 맞다면 백치에도 그 그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도스토예프스키는 몇 시간이나 그 그림 앞에 서서 감탄을 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하는데 과연 그 그림의 무엇이 당시의 그를 그토록 감동시켰는지 궁금해진다. 나의 눈은 그의 눈이 본 것과 같은 것을 보진 못하겠지만 최소한 뭔가에 감동받을 때 정화되는 감정, 뭔가에 마음을 뺏긴 스스로의 감정에 질투를 느끼지 않고 솔직하게 압도됐노라고 말할 수 있는 그 순수함과 용기는 그림을 보지 않고도 어렴풋이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

 

도스토예프스키가 여행했던 19세기의 바로크 도시 드레스덴과 20세기 전쟁의 포화를 맞고 재건된 지금의 도시는 너무나 다를 것이다. 하지만 16세기의 화가가 남긴 그림 한 점이 변함없이 그곳에 있다는 사실이 이 동전의 마지막 여정을 꿈꾸게 한다.  다시 찾아 간 그곳은 나에게 다른 인상을 안겨줄지도 모른다.  

 

사실 그림 속의 턱을 괸 아기 천사들만을 확대한 그림이나 패러디는 모나리자의 패러디만큼이나 많은데 난 구름을 지그시 밟고 있는 성모의 발부분이 제일 좋다. 아이를 안은 그녀의 얼굴은 너무나 평화롭고 금방이라도 구름위를 몇 걸음 걸어 떠올라 날아갈듯 가볍다. 타란티노 같은 발 페티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혹시 그 발 부분을 확대한 엽서가 있다면 이 동전을 주고 사 오고 싶다. 물론 그런 엽서가 있을리 없을테니 시스티나의 마돈나가 인쇄된 엽서를 사거나 혹은 그 엽서를 누군가에게 보내면서 마실 커피 한 잔이라도 사는데 쓰일 수 있다면 즐거울 거다. 하지만 어쩌면 직경 25밀리 안에 굳건하게 자리잡은 이 궁전을 다시 집으로 데려오고 싶어 질지도 모르겠다. 

 

 

 

 

https://ashland11.com/817?category=685973

오스트리아 10센트 동전

손바닥에 동전이 쥐어지면 습관적으로 뒤집어보게 된다. 다양한 유로 동전에서 언제나 그렇듯 단단한 역마살을 느낀다. 리투아니아의 문장이 새겨진 유로 동전을 제외하고 가장 빈번하게 보이는 것은 독일과 이탈..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422

핀란드 2유로 동전

토요일 아침에 식당에 잠시 다녀왔다. 일주일의 하루하루가 요일 구분없이 거의 똑같은 패턴으로 진행됨에도 불구하고 태어나서 지금까지 체득된 토요일의 정서가 있기에 변함없이 주말 기분을 느낀다는것은 재밌..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336

리투아니아의 유로 동전

2015년 1월1일. 리투아니아에 유로가 처음 사용되던 그날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한다. 물론 신년 휴일이었고 화창한 날씨에 구시가지는 사람들로 가득했다. 마음이 안놓여 정오가 지나 식당에 나가봤는데 생각보..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334

라트비아의 유로 동전속의 여인 '밀다 Milda'

카라멜이 들어가있는 쭉쭉 늘어나는 쵸코바들을 별로 안 좋아하는 나. 스니커즈는 내가 좋아하는 쵸코바가 아닌데 왜 사먹었을까. 이 쵸코바는 10년전 라트비아에서 리투아니아로 넘어가는 도중의 작은 휴게소에..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288

핀란드 1유로 동전

얼마전 남편이 동네 카페에서 에클레르 하나를 사가지고 왔다. 맛있으면 맛있는만큼 먹고나면 허무한 에클레르. 속이 꽉 찬 느낌이 들어 콱 깨물면 순식간에 입속에서 사라져버리는 크림의 매력이 있지만 그만큼..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246

스페인 1유로 동전

스페인 1유로와 2유로에 나란히 모습을 드러낸 이분. 에스파냐라고 써있어서 물론 그랬기도 했지만 보자마자 스페인 국왕이란것을 알아차릴 수 있었다. 1992년 맨처음봤던 그때부터 여전히 같은 헤어스타일을 고..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233

이탈리아 1유로 동전

1유로로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오늘먹은 크루아상 한개. 이탈리아에서는 에스프레소 한잔에 보통 1유로였다. 1유로를 환전하면 한국에서 삼각김밥이나 던킨 도너츠 한 조각은 먹을 수 있을까? 김떡순 포장마..

ashland11.com

https://ashland11.com/231

이탈리아 50센트 유로 동전

발트 3국의 에스토니아와 라트비아의 뒤를 이어 2015년 올해부터 유로화를 쓰기 시작한 리투아니아. 2015년 1월1일부터 2주간 1월 15일까지 기존의 리투아니아 화폐 리타스와 유로화가 통용됐던 기간을 거치고 20..

ashland11.com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