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니우스 스티클리우 거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7.23 Vilnius 103 (1)
Vilnius Chronicle2019.07.23 06:00


7월 날씨가 좋지 않아 실제 열기구가 거의 안 떴어서 여름 하늘이 평온했는데 곱고 가벼운 한지 빛깔에 뭔가 양초를 피워서 날려 보내고픈 느낌을 주며 좁은 거리에 사뿐히 내려 앉은 열기구들. 근데 자세히 들여다보다가 바구니에 타고 있는 인형들과 눈이 마주치자 좀 오싹했다. 정말 착지 중인 것도 같다. 광고 문구로 가득한 열기구들만 보다가 알롤달록한 색상의 이들을 보고 있자니 구시가에서도 단연 오밀조밀한 이 거리가 상대적으로 더 아늑해 보인다. 가끔 들어서곤 했던 카페는 이름을 바꿨고 작은 동상들을 숨기고 있던 마당들은 더이상 비밀 장소이길 거부하고 문 앞에 동상 팻말을 걸어놓았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6_풀밭 위의 안나 카레니나  (0) 2019.09.02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1)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북극곰 그려진 간판 귀여워요~

    2019.08.05 16: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