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니우스 올드타운'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19.08.05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 2019.05.24 Vilnius 95_모든 성자들의 성당 (2)
  3. 2019.03.08 Vilnius 87_대성당과 종탑 (3)
  4. 2019.01.31 Vilnius 82_창 밖 풍경 (7)
  5. 2018.07.17 Pilies kepyklėlė_지난 겨울
Vilnius Chronicle2019.08.05 23:35


여행객들의 잡담소리, 노천 테이블 위의 접시에 내리 꽂히는 맛있는 칼질 소리, 거리의 연주자들이 만들어내는 필리에스(Pilies) 거리 특유의 북적거림에서 갑작스런 음소거를 경험하고 싶을때 가장 먼저 숨어들 수 있는 베르나르디누 Bernardinu 거리. 셰익스피어가 머물거나 했던 역사는 절대 없지만 어쨌든 그의 이름을 달고 있는 호텔과 여러 조각 작품들이 숨겨져 있는 꽤나 정겨운 마당들로 이루어진 꼬불꼬불 재미있는 거리이다. 그리고 이 거리의 초입을 지키고 있는 이들은 다름아닌 도자기 차 주전자들. 이미 오래 전에 와인샵이 되었지만 실제로도 저 가게는 향긋한 차와 커피를 덜어파는 매우 아기자기했던 장소였다. 이런 아늑하고 달콤한 곳이라면 일년 내내 하루 종일 눈이 내리는 겨울이어야만 할 것 같았던 곳, 벽이 품고 있는 주전자들의 마법에 홀려 들어가서 이 차 상자 저 차 상자를 열어보며 향을 맡고서 차를 사오곤 했던 추억이 있다. 그 행복한 행위를 가능하게 했던 구시가 세 곳의 차가게는 아쉽게도 지금 현재 모두 문을 닫았다.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이들 사려깊은 주전자들만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가게 문을 빼고 주전자가 놓여있는 벽을 온전히 다 담으려고 뒷걸음질을 치고 있는 순간 야채며 과일을 가득 담은 바구니를 든 러시아 할머니가 너무나 헉헉 대시며 테이블 앞 의자에 앉으셨다. 날은 몹시 무더웠고 두 손바닥을 양쪽 허벅지 위에 얹으신채 숨을 고르다 겨우 손수건을 꺼내어 땀을 닦으시는데 사진을 찍었다가는 뭔가 지금까지 여행지에서 숱하게 들어 온 각국 할머니들의 힐난 중 가장 매서운 소리를 들을 것 같아 할머니만 쏙 빼고 요리조리. 하지만 결국 한 숨 돌리시고 살만해지신 할머니로부터 '주전자는 찍어서 뭐하려고 그래 참' 하는 사진 찍으면서 들을 수 있는 가장 전형적인 멘트 1위를 듣고야 말았다. 

 내가 처음 봤을때보다 훨씬 이전부터 존재했을 이들인데 성한 모습으로 오래도록 남아있는게 참 신기하기도 하고. 빌니우스에 아이들 상대 도자기 공방도 참 많은데 가서 내 주전자와 내 찻 잔, 무엇보다도 나의 에스프레소 잔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도 이곳을 지날때마다 항상 한다. 저런 멋진 그림은 그려넣을 수 없겠지만 언젠가 그럴 날이 오겠지. 

주전자들과 작별하고 뒤돌아서서 여전히 앉아 계신 할머니 사진 한 장 찰칵.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105_새로운 의자  (0) 2019.08.06
Vilnius 104_주전자 거리  (2) 2019.08.05
Vilnius 103  (1) 2019.07.23
Vilnius 102_구청사로부터  (1) 2019.07.22
Vilnius 101  (0) 2019.07.21
Vilnius 100  (2) 2019.07.20
Vilnius 99  (2) 2019.07.18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5.24 20:34


놀이터 벤치에 앉아서 고개를 돌려 위를 보았을때 마주치는 풍경. 이 나무들 밑으로 여러번 비를 피했었는데 우르르쾅쾅 비가 올 조짐을 보였지만 큰 바람이 불고도 어제는 비가 오지 않았다. 따뜻한 기온이 어느정도 자리를 잡았다. 올해의 첫 수박을 먹었다. 성당 안의 공기가 가장 차갑고 청명하게 느껴지는 시기이기도 하다. 놀이터 모래 상자 속에서 모래 바람이 불어 온다. 누군가에게는 맨발 시즌이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98_탁자  (0) 2019.07.16
Vilnius 97_어떤 성당  (1) 2019.07.03
Vilnius 96_6월  (0) 2019.06.24
Vilnius 95_모든 성자들의 성당  (2) 2019.05.24
Vilnius 94_골목길  (1) 2019.05.10
Vilnius 93_5월  (2) 2019.05.08
Vilnius 92_대야  (4) 2019.05.01
Vilnius 91_오늘 아침  (2) 2019.04.30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3.08 20:06


누군가의 커피잔을 옆으로 밀어내고 잠시 앉아가는 15분.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91_오늘 아침  (2) 2019.04.30
Vilnius 89_어떤 대문  (1) 2019.04.12
Vilnius 88_오렌지 씽씽  (3) 2019.04.11
Vilnius 87_대성당과 종탑  (3) 2019.03.08
Vilnius 86_장터 풍경  (2) 2019.03.04
Vilnius 85_오후 4시 12분  (6) 2019.02.14
Vilnius 84_옛 주차장  (1) 2019.02.13
Vilnius 83_카페 풍경  (1) 2019.02.07
Posted by 영원한 휴가
Vilnius Chronicle2019.01.31 07:00


병원 복도를 무심코 지나치다 다시 되돌아가서 마주선 풍경. 새롭게 생긴 창이 아닐텐데 항상 그 자리에 있었을 굴뚝과 건물의 능선들을 이제서야 알아본 것이 조금 미안하게 느껴졌다. 주홍 지붕을 감싸안은 하얀 눈과 겨울 아침 특유의 잿빛 하늘이 간신히 포섭해 놓은 성 카시미르 성당의 쿠폴.  매년 3월의 첫 금요일, 구시가 곳곳에서는 성 카시미르의 축일을 기념하는 큰 장이 열린다. 성당의 쿠폴속으로 아낌없이 쏟아지던 어느 해 장날 아침의 하얀 햇살이 기억난다.


 



'Vilnius Chronic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Vilnius 85_오후 4시 12분  (6) 2019.02.14
Vilnius 84_옛 주차장  (1) 2019.02.13
Vilnius 83_카페 풍경  (1) 2019.02.07
Vilnius 82_창 밖 풍경  (7) 2019.01.31
Vilnius 81_겨울을 향해  (4) 2018.10.31
Vilnius 80_너, 그 자체.  (1) 2018.10.30
Vilnius 79_계절의 정문  (7) 2018.09.29
Vilnius 78_공사중  (1) 2018.09.26
Posted by 영원한 휴가
Cafe2018.07.17 07:00


브랜디와 초콜릿, 스콘과 카푸치노. 버섯 수프와 녹차. 토마토 수프와 루이보스. 애플 파이위로 쏟아 부어지는 따뜻한 크림. 커피 그리고 커피. 커피 한 잔 하자고 들어간 아늑한 카페의 좁은 탁자가 각자의 입맛에 따라 채워지고 따개비처럼 붙어 앉아 잔을 비우며 하는 이야기들은 각양각색이다. 모두가 동시에 이제 좀 살것 같다 말하는 순간에도 언 발이 녹는 속도가 다르듯 긴 아침식사를 끝낸 누군가의 앞으로 느릿느릿 등장하는 마지막 커피잔이 바닥을 보일때까지 다시 이어지는 이야기들. 지난 겨울. 





'Cafe'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ffeine_Vilnius  (1) 2018.09.23
이별한 카페  (2) 2018.09.07
토닉 에스프레소  (5) 2018.07.27
Pilies kepyklėlė_지난 겨울  (0) 2018.07.17
Vilnius cafe_Brew  (0) 2018.06.11
빌니우스 카페_ELSKA coffee  (5) 2018.02.07
빌니우스 카페_Caffe italala  (4) 2018.02.03
빌니우스 카페_Bulkinė  (4) 2017.12.08
Posted by 영원한 휴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