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nius brew'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9.23 누군가의 커피 (4)
Coffee2017. 9. 23. 08:00



어느 일요일 오후, 집을 나서서도 한참이 지나서야 카드를 놔두고 나온 것을 알게 되었다. 현금 카드랑 마트 카드만 들고 마트에 갈 때가 많다 보니 쓰고 나서도 종종 다시 지갑에 집어 넣는 것을 깜박하는 것이다.  자전거를 잡아 타고 대성당 근처에 내려서 어느 상점 계산대 앞에 섰을 때에야 동전도 카드도 없어서 오늘의 나는 커피 한 잔도 사 먹을 수 없겠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동전을 탈탈 털어도 1유로가 모아지지 않았다.  누군가가 마신 이 커피 사진들은 그 날 집을 나와서 걷다가 자전거를 타기 직전 찍은 사진이다. 빌니우스의 모던 아트 뮤지엄 건설이 한창인 그 거리의 자전거 스탠드 앞에 카페 세 곳이 줄지어 서있다. 이곳의 이런 풍경들은 기분 좋은 질투심을 불러 일으킨다. 누군가가 마시고 간 커피 만큼 아직도 커피를 마시지 않은 우리를 각성하는 카페인은 없는 것이다.  





셋 중의 두번째 카페의 커피 잔. 좋아하는 색깔. 기본 3색도 흑도 백도 아니지만 완전하다 느껴지는 색.  비가 잦은 빌니우스에서 이런 야외 테이블의 의자들은 보통은 비가 고이지 않도록 테이블 가장자리에  이마를 댄 채 비스듬히 세워져 있는 경우가 많다.  그 의자들을 곧추 세워 놓고 받침 위에서 미세하게 달그락 거리는 커피잔을 들고 밖으로 나와 자리를 잡고 앉았을 때,  간신히 균형을 유지하고 있던 커피의 결이 경사진 바닥 위 테이블의 10도 남짓한 각도를 감지하고 얄궂게 넘쳐 흐를 때,  쏟아 넣은 설탕이 불어오는 바람을 붙잡고 서서히 녹아 들어갈 때,  커피가 땅과 바람이 만들어내는 그런 친절한 진동을 감내하는 순간은 그것이 나 아닌 누군가의 커피여도 가슴 한 켠을 따뜻하게 한다.  그날 나는 결국 집으로 돌아와 카드를 챙겨서 다시 나갔다. 내가 마신 오후의 빈 커피잔도 얼마간은 테이블 위에 머물러 있었기를. 그리고 얼마 후에 또 다른 내용의 커피를 담고 나의 그것과는 다른 햇살과 바람을 마주했었기를.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겨진 커피  (0) 2017.10.22
누군가의 커피 2  (3) 2017.10.02
모든 방식의 커피  (4) 2017.09.24
누군가의 커피  (4) 2017.09.23
도서관 커피  (5) 2017.09.12
생강 커피  (1) 2017.09.09
이런 커피  (2) 2017.08.31
집에서 커피  (2) 2017.08.23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 풍경과 글을 보니 카페 에벨 야외테이블에 놓여 있는 얼룩 남은 빈 커피잔 보며 어쩐지 충만한 기분을 느끼던 순간들이 떠올라요 :)

    2017.09.23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정말 프라하에 다시 간다면 가방 놓자마자 그냥 에벨로..그 다음에 마파두부 사먹고 메도브닉 맛있는곳으로 ㅋㅋ

      2017.09.28 04:21 신고 [ ADDR : EDIT/ DEL ]
  2. 윤윤

    나도 가서 한 잔..

    2017.09.28 02:4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