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offee

커튼과 에스프레소


오늘은 설마 장갑을 다시 꺼내야 하나 진심 고민했을 정도로 날씨가 차가웠다. 아마 비가 와서 더했을 거다.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나쁜 날씨는 없다. 옷을 잘못 입었을 뿐. 갑자기 비가 오기 시작해서 눈 앞에 보이는 프랜차이즈 카페에 그냥 들어갈까 고민했지만 비를 맞고 좀 걸어서 그래도 이 카페로 갔다. 비오는 날에 유난히 어울리는 곳들이 있다.  이곳은 잔술을 파는 바 겸 카페인데 층고도 높고 중간에 문으로 연결되는 구조라 조금만 더 변화를 주면 좀 더 오래된 카페의 느낌이 날 것 같은데 벽과 탁자의 일관된 색상이 가끔 아쉽다. 그래도 빨간 커튼이 항상 묵묵히 에스프레소에 대꾸해준다.

'Coffe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와 감자  (10) 2022.05.26
쉬어가는 커피  (5) 2022.05.24
에스프레소님의 말씀  (7) 2022.05.19
커튼과 에스프레소  (2) 2022.05.18
13시의 엠빠나다와 커피.  (28) 2022.03.14
두번째 커피  (2) 2022.02.06
아는 냄새의 커피  (3) 2022.01.12
수집  (4) 2021.1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