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aris

Paris 14_몽마르뜨의 크레페리아



(Paris_2013)



나는 일하는 도중에 나와서 혼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좋다. 뒷문의 후미진 골목에 쪼그리고 앉아서 쫓기듯 담배를 피우고 땅바닥에 멋없이 비벼끄는 사람들보다는 곧 돌아가야 할 일터를 등지고 먼곳을 응시하고 서서는 난 지금 쉬는중이요. 알았소? 라고 말하고 있는듯한 당당함이 좋다. 그들 대부분은 앞치마를 두르고 있거나 키친 클로스따위를 주머니에 아무렇게나 찔러 넣고 있었다. 가게 안은 그로 인해 텅 비어 있다. 대신 주문을 받아줄 수 있는 동료가 있는것도 아니다. 하지만 그들은 항상 여유로워 보였다.  배가 고프오? 나는 담배가 고프오. 라고 말하고 있는것 같았다.  우리의 욕망은 충돌할 수 있는 종류의 것이 아니었다. 나의 허기짐은 내 옆을 스쳐지나가는 거대한 운석을 그저 넋놓고 바라보는 버려진 위성의 파편처럼 느껴졌다. 몽마르뜨는 나에게 그다지 낭만적이지 않았다. 뭐랄까. 가을 설악산의 가파른 산자락에서 무수한 등산객들을 뚫고 시내보다 두배는 비싼 두부김치나 감자전따위를 파는 식당들을 지나 흔들바위에 다다른 느낌이었다. 몽마르뜨의 곳곳이 붉은 풍차에 감염된듯 붉었고 그곳은 과도한 흥분 상태였다. 그 분주하고 소란스러운 일상도 어제와 같은 오늘일 그들에게 어떤 순간은 오히려 정지된듯 보였다. 




코르토나의 담배 피웠던 아저씨_http://www.ashland11.com/257

  • liontamer 2016.04.30 21:39 신고

    저는 벤치나 운하 구석에 혼자 앉아 책 읽는 사람이나, 새에게 먹이 주는 사람 보는 걸 좋아해요. 담배는 제가 연기를 견디지 못하기 때문에 가급적 숨을 꾹 참으며 급하게 곁을 스쳐가곤 하지만 말씀하신 그 느낌은 저도 공감이 가요. 몇번 비슷한 생각을 한 적이 있거든요!

    • 영원한 휴가 2016.05.02 17:24 신고

      맞아요. 그리고 그렇게 앉아서 책읽는 사람들 손에 놓인 책들은 왜 그렇게 작고 가볍고 재밌어 보였던지요. ㅋ

    • liontamer 2016.05.02 19:13 신고

      그리고 벤치에 길게 누워 자는 사람 볼때마다 부러워해요! 저는 소심해서 그렇게 자고 싶어도 '누가 퍽치기라도 하면 우째' 하면서 못 자봤거든요 ㅋㅋ

  • 영원한 휴가 2016.05.03 16:16 신고

    맞아요. 잔디에 엎드려 누워서 책읽는 사람들도 그렇구요. 그러고보면 세상엔 참 눈을 즐겁게 하는 풍경들이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