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ngary2021. 3. 4. 08:00

 

Budapest 2006

 

 

우크라이나를 떠나 부다페스트를 향하는 기차 안. 야간열차였고 승객이 없어서 침대칸을 혼자서 썼다. 오래전에 이 여행을 계획했을 때에는 뻬쩨르부르그의 비텝스키 역에서 출발하는 40시간이 넘게 걸리는 부다페스트행 기차를 타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왠지 그 두 도시를 연결하고 싶은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 결과적으로는 뻬쩨르에서 헬싱키로 올라가 이곳저곳을 거쳐서 거의 3주가 지나서야 부다페스트에 도착했다. 그런데 아마 이 기차는 뻬쩨르에서 출발하는 동일한 기차였을지도 모르겠다. 15년이 지나고 나니 그 기차여행에서 생각나는 것은 새벽에 잠에 깨서 표검사를 받던 순간의 몽롱한 느낌뿐이다. 그리고 아마 아침에 일어나서 도착 무렵에 이 사진을 찍었을 거다. 

'Hung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dapest 03_부다페스트행 야간열차  (1) 2021.03.04
Budapest 02_에스테르곰의 성당  (3) 2017.12.31
Budapest 01_센텐드레의 체스 상자  (4) 2017.12.28
Posted by 영원한 휴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21.03.07 21: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