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od

캅카스의 사카르트벨로


요즘 마트에 뼈대가 보이는 비교적 매끈하고 친절하게 생긴 등갈비가 팔기 시작해서 한번 사 와봤다. 친절한 등갈비는 오래 삶아서 그냥 소스를 발라 구워 먹었고 다음날 냄비에 남은 육수를 보니 본능적으로 쌀국수가 생각이 나서 팔각과 카다멈, 시나몬 스틱 등의 향신료의 왕족들을 살포시 넣으니 은근슬쩍 쌀국수 육수가 만들어졌다. 쌀국수에 몇 방울 간절히 떨어뜨리고 싶었던 스리라차 같은 소스가 없어서 뭘 넣을까 하다가 조지아 그러니깐 그루지야 그러니깐 사카르트벨로의 양념장인 아지카를 꺼내서 대충 피시소스와 섞어서 함께 먹었다. 아지카라는 이 이름부터 캅카스적인 소스는 빌니우스를 처음 여행하던 시기에 처음 알고 즐겨 먹게 되었는데 캅카스식 뻴메니나 샤슬릭 같은 것과 주로 먹지만 때에 따라서는 고추장처럼 사용하게도 된다. 리투아니아에서는 영어식인 조지아 대신 러시아식 명칭인 그루지야를 거의 공식적으로 쓰다가 몇 년 전에 그루지야 정부가 영어식도 러시아식도 아닌 그들 고유의 이름인 사카르트벨로를 공용화 하기 시작한 이유로 이 명칭을 장려하는 분위기이다. 아무튼 이 사카르트벨로. 뭔가 성스럽고 아름답고 반짝반짝 빛나는 느낌이 들긴하지만 개인적으로 뾰족뾰족한 캅카스의 자연이나 체첸인이나 오세트인 같은 소수 민족들, 캅카스의 죄수, 페초린, 푸슈킨 이런 이미지로 이어지게 하는 느낌은 결국 그루지야라는 명칭으로부터이다. 우크라이나 침공을 기해서 키예프를 키이우로 쓰는 등 여러 명칭들을 그들 모국어에 따른 명칭으로 바꿔서 표기하는 걸 보니 요새 사카르트벨로에 대해서 자주 생각하게 된다. 침공 당시보다 요새 더 언급이 많이 되는 듯한 느낌이 드는 그 전쟁은 여전히 조지아 침공으로 표기되고 있지만.

'F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콤포트  (10) 2022.04.12
캅카스의 사카르트벨로  (6) 2022.04.04
파프리카  (3) 2019.07.24
감자전과 끄바스  (2) 2019.05.25
오니기리  (1) 2019.05.07
칠리 콘 카르네  (1) 2019.05.06
키쉬  (1) 2018.05.30
가스파초  (1) 2018.05.29
  • 익명 2022.04.16 17:52

    비밀댓글입니다

  • 김훈예 2022.05.09 21:28

    나도 영어 조지아가 더 익숙하지만 독일도 그냥 조지아의 독일어 발음, 게오르기아 라고 하더구나. 대한민국이 한국만 떠나면 전세계적으로 코리아인 것처럼 자국민이 부르는 이름이 아닌 이름이 널리 퍼져서 각 나라의 발음에 맞춰 나라마다 다르게 불린다는 건 참 이상한 일이다.

    • 영원한 휴가 2022.05.10 23:30 신고

      도이칠란드 가고 싶다. 에전에 누구지 너네 반에 지리시간에 각자의 필통에서 외국 지명을 찾아봅시다 했는데 누가 게르마니요 라고 했다고 너네들이 얘기해줬던거 기억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