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ergen

Bergen 5_베르겐의 스테레오랩




어디로든 여행을 갈때마다 나와 함께 여행했던 밴드 스테레오랩.

이집트 여행때쯤이었나? 멤버 한명이 교통사고로 죽는 일이 있어서 조금 더 멜랑꼴리해졌던 기억이. 

추억에 빠져들고 그것에서 헤어나오는데 걸리는 속도를 안다면 그들의 음악을 들을때에는 약간의 위험을 감수해야한다.

하나의 음반이 마치 하나의 긴 노래와 같으며 여간해서는 곡명을 기억하기 힘들다. 

기승전결이 불분명하지만 축축 늘어지지 않고 지나치게 음울하지 않으며 밝고 경쾌하고 귀엽기까지한 나만의 슈게이징.

계산 불가능한 사운드는 퀼트처럼 얽히고 섥혀 이들의 음악을 들으면서 하나의 선명한 감정에 사로잡히기는 힘들다.

군데군데가 면도칼로 밀린 내 머리에 수많은 플러그가 반창고로 붙여져 있고 

그 선이 연결된 기계의 스크린속으로 내 기억들이 줄줄이 입력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생각보다 작고 아담했던 베르겐에서 음반가게를 발견할 수 있었던것은 행운이었다.

누군가가 여행에서 마그넷을 사고 열쇠 고리를 사고 맛집을 찾고 박물관을 부지런히 구경다니는 습관을 가진것처럼

여행을 가면 마음에 드는 음반 하나 정도 데려오는 습관을 추가해야겠다고 생각하며

지금 이 사진을 보며 그들의 음악을 들으며 약간 후회하며 싱겁게 웃었다.




'Bergen' 카테고리의 다른 글

Bergen 8_자전거 아저씨  (0) 2020.11.18
Bergen 7_21그램  (2) 2016.08.27
Bergen 6_노르웨이 여인들  (0) 2014.07.30
Bergen 5_베르겐의 스테레오랩  (0) 2014.06.01
Bergen 4_베르겐의 뭉크  (0) 2014.05.02
Bergen 3_베르겐의 접시  (0) 2014.04.23
Bergen 2_베르겐의 룬데마넨(Rundemanen)  (0) 2014.02.25
Bergen 1_The way to the north  (0) 2013.1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