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ongkong

Hongkong 08_잊고 있던 것




작년에 홍콩 여행 할 때 스스로에게 보냈던 엽서. 집을 비웠던 반년 동안 나의 집에 살아 줬던 친구가 실수로 짐 상자 속에 넣어서 가져 간 것을 며칠 전 슬며시 우체통에 다시 넣어주고 갔다. 친구가 얘기 해주지 않았으면 엽서를 보낸 사실 조차 그냥 잊고 지나갈 뻔했다. 어딘가로 여행을 가면 나처럼 엽서를 곧 잘 보내오던 친구였고 나도 그녀에게 그러곤 했는데 내 집에 살아 주고 있는 친구에게는 왜 엽서를 보내지 않았던걸까. 혹시 이 엽서를 발견하고 자신한테 온 것인줄 알고 기뻐했던것은 아닐까 살짝 미안해진다. 그나저나 내가 보내 온 엽서는 우체통이 가득한 엽서였다. 내가 사는 빌라 우체통도 이 우체통 만큼 허름했던 러시아 알파벳이 칠해진 것이었는데 서울에서 돌아와보니 벽 색깔도 우체통도 빌라 현관의 열쇠도 다 바뀌어져 있어서 생소했더랬다. 





'Hongko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Hongkong 10_이런 순간  (1) 2017.09.18
Hongkong 09_그런 순간  (3) 2017.09.16
Hongkong 08_잊고 있던 것  (2) 2017.09.13
Hongkong 07_텅 빈 시간  (1) 2017.01.17
Hongkong 06_안과 겉  (0) 2017.01.15
Hongkong 05_함께 돌아온 몇가지  (2) 2017.01.08
Hongkong 04_셩완 어디쯤  (2) 2017.01.07
Hongkong 03_몽콕의 아침  (2) 2017.01.04

태그